국민의힘, `김건희 통화녹음` 관련 MBC 항의 방문

김기현 의원 등 사장 면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김건희 통화녹음` 관련 MBC 항의 방문
MBC가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 내용을 보도할 것이라고 예고한 가운데 14일 오전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가 MBC를 항의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의원들이 14일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관련 MBC의 방송 예고에 항의 방문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성중·이채익 의원 등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MBC 사옥을 방문해 박성제 MBC 사장을 면담했다.

이들은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인 '스트레이트'가 오는 16일 공개할 예정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통화녹음 파일은 불법 녹취이고, 이를 공개하는 것은 '편파 방송'이라고 주장했다.

박성중 의원은 "(오늘 방문한 이유는) 우리 후보자 배우자의 불법 음성 녹음파일을 방송하려고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본인의 동의를 받지 않고 녹취할 수 없는데, (그렇게 녹음된) 불법 음성을 MBC가 공개하는 것은 헌법에 보장된 음성권 위반"이라며 "대선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공개한다는 것도 명백히 선거에 관여하는 잘못된 행위"라고 주장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MBC가 불공정·편파 방송을 해선 안 된다고 명백한 국민들의 목소리를 전하기 위해서 찾아왔다"며 "MBC가 권력 편에 서서 자신들의 권한과 지위만 차지하려고 하는데, 반드시 건강한 국민의 목소리를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의원들은 MBC 사옥 앞에 몰려있던 촛불시민연대, 개혁국민운동본부 등 시민단체 시위대와 충돌하기도 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