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직전 영상 공개… 콘크리트 타설하자 "두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붕괴직전 영상 공개… 콘크리트 타설하자 "두둑"
13일 광주 서구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공사 현장 관계자는 지난 11일 붕괴사고 10여분전 현장의 공사 상황이 찍힌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 거푸집이 '두둑'하는 소리를 내고 들리는 장면(붉은색 원) 등이 찍혀 있다. <연합뉴스>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수색 작업이 사흘째 이어지는 가운데 사고 직전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정확한 붕괴원인과 책임규명 등에 관심이 쏠린다.

13일 업계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 현장에서 콘크리트 타설을 하던 업체 관계자는 한 언론에 직전 상황이 찍힌 2분 10초 가량의 2개의 동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신축 중인 아파트 23∼38층 외벽 등 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하기 직전인 오후 3시 35분 전후에 현장 작업자가 찍은 영상이다. 현장 상황을 관리자에게 전달하기 위해 찍은 것으로 추정된다.

영상에는 눈발이 흩날리고 바람이 부는 날씨에 외국인 작업자들이 최상층 39층 바닥에 설치된 거푸집에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장면이 찍혀있다. 영상 중에는 콘크리트 무게가 더해지자 거푸집이 '두둑' 하는 소리를 내고, 들리는 장면이 1초가량 찍혔다.또 넓은 면적으로 바닥에 타설되는 콘크리트가 가운데로 움푹 팬 듯한 장면도 전반적으로 찍혔지만, 이것이 붕괴 직전 이상 징후인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진 않았다. 그러나 사고 10여 분 전 공사 상황이 고스란히 찍힌 영상이 발견됨에 따라 공사 진행 상황을 비교적 상세히 파악할 수 있어 향후 사고 원인 규명에 중요한 열쇠가 될 전망이다.

경찰은 이번 붕괴사고의 원인과 책임자 규명을 위해 수사본부를 구성, 콘크리트 타설 관련 협력업체 3곳에 대해 전날 압수 수색을 했다. 이어 아파트 건설 현장 진입이 가능하면 현장사무소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할 전망이다.

사흘째 실종자를 수색 중인 구조당국은 이날 매몰자 탐색장비 등을 활용해 사고 현장에서 남성 1명을 발견했다.

관계당국인 고용노동부는 이날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 HDC 현대산업개발 아파트의 현장 책임자(안전보건 총괄 책임자)와 콘크리트 골조업체 현장소장 등 2명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를 철저히 수사해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구속영장 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실종자 구조가 우선이라 현재는 검토할 단계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붕괴 사고에 대한 전방위적인 조사가 이뤄지는 가운데 HDC현대산업개발은 이날 추가 붕괴를 막고 실종자 수색을 지원하기 위해 타워크레인 해체와 외벽 안전관리 작업을 진행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이날 저녁까지 1200톤 규모의 해체 크레인 부품을 현장에 반입해 사고 동에 설치된 타워크레인의 상부(23층 이상)를 부분적으로 해체하는 작업에 돌입했다.

HDC 현대산업개발은 타워크레인 상부를 해체한 뒤 아직 건물에 붙어 있는 '갱폼'(거푸집) 일부와 붕괴 잔존물도 함께 제거해 낙하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만일의 사고도 방지하기로 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외벽이 무너져내린 면의 23∼38층 옹벽(외벽) 등에 대한 안전관리에도 나선다. 붕괴 위험이 있다고 판단되는 외벽은 기존의 내부 구조물에 철제 구조물을 연결해 안전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상부에서 실종자 수색 작업을 안전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붐대'(지지대)를 이용해 안전 지붕을 만들고, 포크레인을 투입해 추락한 콘크리트를 걷어내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