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역세권에 오금·올림픽공원도 인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블역세권에 오금·올림픽공원도 인접
송파구 오금동 리모델링 단지 '송파 더 플래티넘' 조감도. <연합뉴스>

쌍용건설은 이달 서울 송파구 오금동 리모델링 아파트 '송파 더 플래티넘(조감도)' 일반분양분을 분양한다고 4일 밝혔다. 기존 송파 오금 아남아파트를 리모델링한 이 단지는 수평증축을 통해 전용면적 37∼84㎡ 299가구를 전용 52∼106㎡ 328가구로 늘렸다.

이 중 전용 65㎡ 14가구와 전용 72㎡ 15가구 등 29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30가구 미만이어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지 않으며 실거주 의무도 없다.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통장 없이 누구나 청약할 수 있고, 계약 후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다.

분양가는 3.3㎡당 5200만원이다. 분양가 상한제나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심사 등 제약이 없다 보니 역대 송파구 분양 아파트 중 최고가에 책정됐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송파구 일대에 분양된 일반 아파트 중 최고 분양가는 2018년 11월 나온 마천동 '송파건원여미지' 아파트로 3.3㎡당 371만원이었다.

아파트 전면과 후면 외벽은 유리와 금속재 패널 마감의 커튼월룩으로 시공되며 1층은 필로티로 조성되는 등 강남권 신축 아파트 못지않게 계획됐다. 리모델링을 통해 내진 설계는 물론 전용 106㎡ 타입의 경우 두 가구가 거주할 수 있는 세대분리형 평면이 도입되고 무료 발코니 확장과 미세먼지를 대비한 헤파 필터, 무인택배시스템, 세대별 창고 등도 제공된다.

단지는 성내천변에 위치해 조망이 좋으며 오금공원과 올림픽공원도 인접해 주거 환경이 쾌적하다. 지하철 3·5호선 환승역인 오금역과 5호선 개롱역이 가까운 더블역세권으로 교통환경도 뛰어나다.

청약은 이달 11일 쌍용건설 더 플래티넘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받으며 당첨자는 온라인 추첨을 통해 12일 발표할 예정이다. 입주는 2024년 1월 예정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