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더] 정말 김종인과 손절하나… 준스톤 발언에 담긴 뜻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정말 김종인과 손절하나… 준스톤 발언에 담긴 뜻은?
지난 11월22일 이준석(왼쪽) 국민의힘 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전 위원장 공식 합류 결론 못내

소통과정 본인의 뜻 꺾으려는 모양새 아쉬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5일 윤석열 후보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영입에 난항을 겪는 것과 관련해 "김 전 위원장 없이 선대위를 구성해야 한다고 하면, 다른 총괄선대위원장을 세울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에서 "후보에게도 '만약 김 전 위원장을 모시지 못하는 상황이면 김병준 위원장을 포함해서 다른 인사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세워도 좋다. 다만 개선은 명확하게 세워야 하는 것 아니냐'는 제 의사를 전달한 적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후보가 전날 측근들과 마련한 만찬 회동에서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유력시되는 김 전 위원장과 담판을 시도했지만, 공식 합류를 이끌어내지는 못한 상태인데요.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의 화법을 잘 안다. 중간에서 소통 과정을 지켜보면서 (김 전 위원장이) 오해를 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많이 했다"며 "사실 후보와 김 전 위원장 간 오로지 대화를 통해서 해결해야 하는데, 우르르 인사들이 몰려가면서 본인의 뜻을 꺾으려 모양새만 보인 게 아쉬웠다"고 설명했습니다.



[人사이더] 정말 김종인과 손절하나… 준스톤 발언에 담긴 뜻은?
국민의힘 윤석열(오른쪽)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1월 24일 저녁 서울시내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후보 의지가 강해 안타까워

김병준 등 다른 총괄 세워야

선거준비에 차질 없도록 할 것




이어 "김 위원장의 요구사항이 많은 게 아니었다. 지방 방송이 나오지 않고 의사 결정을 신속하게 할 수 있는 대선 일정이어야 한다는 것이었고, 선대위 운영의 효율성 측면에서 당연히 검토해볼 수 있는 부분"이라면서도 "후보의 의지가 강했기에 안타깝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릴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위원장 자리를 비워둔 채 선대위 인선 대부분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 대표는 "만약 김 전 위원장을 모시지 못하는 상황이면 김병준 위원장을 포함해서 다른 인사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세워도 좋지만, 개선책은 명확하게 세워야 한다는 의사를 이미 후보에게 전달한 바 있다"며 "모든 선거의 진행은 후보의 무한 책임 하에 진행되는 것이기 때문에 후보의 선택을 존중한다. 당 대표로서 선거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장지완기자 romio@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