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수수료·인건비 부담에 7년 만에 가격 올리는 교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달 수수료·인건비 부담에 7년 만에 가격 올리는 교촌
교촌치킨. <교촌에프앤비 제공>

국내 치킨업계 부동의 1위 교촌치킨(사진)이 7년 만에 가격을 올린다.

올 초부터 튀김용 식용유 가격이 급등한 데다 배달 수수료 인상, 인건비 인상 등이 이어지자 압박을 견디지 못한 것이다.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는 오는 22일부터 일부 제품의 가격을 인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인상은 2014년 일부 부분육(콤보, 스틱) 가격 인상 후 7년 만으로, 품목별 500~2000원이 오른다.

교촌오리지날과 허니오리지날이 1만5000원에서 1만6000원으로 오르는 등 한마리메뉴와 순살메뉴는 1000원이 인상된다. 최고 인기 메뉴인 부분육 메뉴는 2000원씩 오른다. 교촌윙과 교촌콤보가 1만7000원에서 1만9000원, 레드윙, 레드콤보, 허니콤보가 1만8000원에서 2만원으로 각각 오른다.

신화시리즈, 치즈트러플순살, 발사믹치킨 등 최근 신제품은 조정 없이 기존 가격으로 유지된다. 이외 일부 사이드메뉴가 500원 오른다.

교촌은 이번 가격 조정을 통해 가맹점 수익성을 개선한다는 입장이다. 인건비 상승 및 각종 수수료 부담에 물가 상승까지 더해지며 가맹점 수익성 개선이 절박하다는 설명이다.

예를 들어 올해 초 2만원대였던 콩기름(18ℓ) 가격은 배 이상 뛰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식용유용 콩의 주 생산지인 미국과 브라질 등의 작황이 부진하고 코로나19 영향에 운송에도 지장이 생겼다. 식용유가 바이오디젤의 주원료로 사용되며 수요가 급증한 것도 원인으로 지목된다.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들은 가맹점 본사가 가격 방어에 나서고 있지만 부담이 견디기 힘든 상황이다. 대형 프랜차이즈의 경우 기름 한 통으로 닭 50~60마리를 튀긴다. 일 평균 1~1.5통을 사용하는 수준이다.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누적된 비용 상승 부담으로 가맹점 수익성 개선이 절실한 상황에서 더 이상 가격 조정 시기를 늦출 수 없었다"며 "고객 여러분께 더 나은 품질과 서비스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1위인 교촌이 가격을 올리면서 일각에서는 치킨업계의 릴레이 가격 인상이 진행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미 다른 식품업계가 올 초부터 줄줄이 가격 인상에 나선 만큼 눈치를 볼 상황도 아니다. 업계 2~3위인 bhc와 제너시스BBQ는 아직 가격 인상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BBQ는 지난 2018년 주요 메뉴 가격을 2000원 인상한 바 있다. bhc는 2013년 사모펀드 매각 후 가격 인상을 진행하지 않고 있다.

BBQ 관계자는 "튀김유와 신선육 등 원재료값과 최저임금 상승, 각종 배달앱 수수료로 가맹점 수익성 개선 요인이 발생하고 있다"면서도 "본사 차원의 가격지원 등을 통해 가맹점 수익성을 최대한 지켜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bhc 관계자는 "가격 인상 논의가 이뤄진 바 없다"고 밝혔다.

김아름기자 armijj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