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 고발인 조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검찰,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 고발인 조사
이민구 깨어있는 시민연대당 대표가 28일 낮 수원지검 정문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 고발인 조사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발한 깨어있는시민연대당 대표가 28일 고발인 조사를 받으러 검찰에 출석했다.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는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이민구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조사에 앞서 이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가 호화변호인단을 쓰고 변호사비로 2억5000여만 원을 썼다는 주장을 무너뜨릴 수 있는 녹취록 2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녹취록에는 이 후보의 변호를 맡았던 A변호사의 '수임료 액수'를 추정할 수 있는 대화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녹취록에는 A변호사의 평소 수임 액수가 나오며, 수임료에 대해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 후보에 대한 언급도 여러 차례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 측에서) 자꾸 허위사실이라고 말만 계속하는데 수임계약서 등을 공개하고 검찰에서도 이를 들여다보면 금방 의혹이 풀릴 것이다. 오히려 의혹을 털고 갈 기회"라며 "검찰에서도 녹취록 등을 토대로 조속하고 공정한 수사를 진행해 다시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 후보는 경기지사 당선 이후인 2018년 말부터 지난해까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다수의 변호사가 이 지사의 변호를 맡았는데, 이들에게 지급된 변호사비를 이 후보 측이 아닌 다른 곳에서 대납했다는 의혹이 야권을 중심으로 제기됐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