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시작한 싱가포르, 확진자 5000명대

신규 확진자 다시 2000명 위기
일주일 전보다 686명 급증 비상
내달 사적모임 완화 앞두고 긴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먼저 시작한 싱가포르, 확진자 5000명대
네덜란드에서 온 승객들이 창이 공항에 도착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백신접종 완료율이 세계 최고 수준인 싱가포르에서 역대 가장 많은 5000명 이상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싱가포르 정부는 '이상 급증'이라며 원인을 살펴보는 중이다.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언론은 28일 보건부 발표를 인용, 전날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5324명 나와 누적 확진자가 18만4419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에서 하루에 확진자가 5000명 이상 나온 것은 처음이다. 기존에는 신규 확진자가 4000명을 넘은 적도 없었다. 특히 하루 전인 26일 확진자 3277명과 비교해 2000명 이상 늘어난 수치다.

보건부는 "확진자 수가 비정상적으로 높다"면서 '이상 급증'의 원인을 들여다보고 있으며, 향후 수 일간 발생 추세를 지켜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규확진자 외에 50∼90대 1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이들 중 1명만 제외하고는 모두 백신을 맞지 않았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싱가포르 정부는 이미 7월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한 '위드 코로나'를 채택했다. 백신을 맞을 경우,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경증이나 무증상일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

지난 19일부터는 미국과 영국, 프랑스, 캐나다, 덴마크,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등 8개국에서 오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들에 대해 무격리 입국도 시행하고 있다. 인구 545만명인 싱가포르의 백신접종 완료율은 84%로 세계 최고 수준으로 당국은 '위드 코로나'를 강력하게 추진해왔다.

27일을 기준으로 기존 28일 동안 확진자는 9만203명으로 하루 평균 3221명 꼴이었다. 이 기간 확진자 9만203명 중 98.7%(8만9030명)는 무증상 또는 경증이었다. 일반 병실에서 산소호흡기 치료를 받는 환자는 0.9%(778명), 중환자실에서 모니터링 및 집중 치료를 받는 환자는 0.1%(116명,99명)로 각각 집계됐으며 사망자는 0.2%(180명)였다. 다만 싱가포르 정부는 최근 확진자가 꾸준히 3000명을 넘어서면서 방역 고삐도 다시 죄고 있다. 애초 당국은 지난달 말부터 이달 중순까지 한시적으로 식당 내 취식 및 모임 허용 인원을 5명에서 다시 2명으로 원위치시켰다. 그러나 최근 확진자가 4000명 가까이 늘어나자 당국은 내달 21일까지 이 조치를 한 달 간 더 연장했다.김광태기자 kt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