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洪 저격수` 하태경 영입… 李, 원팀 구성 강행군

尹, 약점 꼽히는 2030공략 나서
文정권 선거중립 내각 요구도
李, 정세균 이어 추미애와 회동
중도 표심 염두 노태우 조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尹 `洪 저격수` 하태경 영입… 李, 원팀 구성 강행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과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하태경(오른쪽) 의원이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유력후보 지위가 흔들리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여권 단합을 과제로 안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저마다의 약점 보강 행보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은 다시금 반문(反문재인) 메시지를 강화하는 한편 당내 최대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을 향한 공세적인 선거전략을 펴고 있다. 윤 전 총장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고발 사주 의혹' 연루자 손준성 검사에 대한 체포영장·사전구속영장을 연이어 청구했다가 기각된 데 대해 "사법부가 공수처의 '속 보이는 정치공작'에 제동을 걸었다"며 "정권의 충견 노릇만 하는 공수처는 더 이상 존재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그는 이 후보의 약점인 성남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까지 아울러 "검찰 수뇌부와 대장동 수사팀, 공수처는 '문재명 정권 2기' 창출을 위한 환상의 정치공작 복식조"라고 비난했다. 윤 전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 후보의 청와대 회동을 지목하며 "대통령부터 모범을 보이는 차원에서 엄정한 대선 중립 의지를 밝히라"며 "현 내각을 거국 선거관리 중립 내각으로 개편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특히 대선 2차 예비경선까지 진출해 '홍준표 저격수'로 주목 받았던 하태경 의원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했다. 하 의원을 통해 약점으로 지적된 2030세대 끌어안기를 시도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은 하 의원 영입 기자회견을 열고 "권력자의 눈치를 보지 않고 떳떳하게 할 말 하는 소장파"라며 "무엇보다 정치적으로 소외된 2030의 목소리를 대변해 온 정치인"이라고 소개했다. 정치행적을 미뤄 '유승민계'로까지 분류됐던 하 의원은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이란 두가지 과제를 성공적으로 이뤄낼 사람으로 윤 전 총장이 적임자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 후보는 당내 구심점 확보와 중도 외연 확장에 주력했다. 이 후보는 다음달 2일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앞두고 '명낙 대전'으로 맞붙었던 이낙연 전 대표, 다른 경쟁자였던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선대위 상임고문으로 맞아들였다.

그는 또 다른 경선주자였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도 이날 여의도에서 오찬 회동을 갖고 "개혁 저항세력을 뛰어넘자"며 내년 3월 대선 승리를 다짐했다. 이 후보가 "이 전 대표가 원팀보단 드림팀이 어떻겠냐는 의견을 줬다"고 하자, 추 전 장관은 "드림이 '꿈'도 되지만 봉사하는 자세를 강조하는 '드림(드리는)'팀이 될 수도 있다"며 맞장구를 쳤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도 조문했다. 지난 26일 노 전 대통령 서거 소식에 반나절 가까이 말을 아꼈던 그는 "고인의 자녀가 5·18 영령께 여러 차례 사과하고 참배한 건 평가 받을 일"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노 전 대통령이 최근 윤 전 총장의 '정치는 잘했다' 발언으로 논란 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60년 지기'인 만큼 표현 수위를 고심한 듯하나, 추모를 거부하진 않은 것이다.

이를 두고 이 후보가 소위 '싸움닭 이미지'를 줄이고 외연 확장을 도모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윤 전 총장과 이 후보는 높은 지지율 만큼이나 비호감도 높은 편이다.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 여론조사 결과(MBC 의뢰·조사기간 23~24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보면 차기 대선후보군 비호감도 조사(중복)에서 윤 전 총장 58.4%, 이 후보 56.3%, 홍 의원 48.6% 순으로 나타났다.

한기호·권준영기자 hkh89@dt.co.kr

尹 `洪 저격수` 하태경 영입… 李, 원팀 구성 강행군
이재명(왼쪽) 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당내 대선 경쟁자였던 추미애(오른쪽) 전 법무부 장관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