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음역에 공동주택 855가구 조성…합정역 건물 높이 제한 완화

서울시, 3개 구역 재정비 촉진계획…증산동엔 복합문화체육센터 건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길음역에 공동주택 855가구 조성…합정역 건물 높이 제한 완화
신길음구역 위치도. <서울시 제공>



서울 지하철 4호선 길음역 인근에 공동주택 855가구가 들어선다. 지하철 2호선 합정역 일대에는 건물 높이 제한이 완화된다. 또 2024년 은평구 증산동에 복합문화체육센터를 건립한다.

서울시는 지난 25일 제10차 도시재정비위원회를 열고 신길음구역과 합정·수색증산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신길음구역은 4호선 길음역 북동측에 삼양로와 동소문로에 면한 준주거지역으로, 주거비율을 90%까지 완화하면서 공공임대주택을 포함한 주택공급을 대폭 늘리도록 계획했다.

저층부에는 연면적 1만7000㎡ 규모의 판매시설 등 비주거기능을 배치하고, 상층부는 공동주택 855가구를 건립한다. 이 중 211가구는 공공임대주택으로 소형평형(60㎡ 이하)뿐만 아니라 중형평형(84㎡ 38가구)도 포함했다.

동소문로변은 폭 5m의 보행공간을 추가로 확보하고 쌈지형 공간을 설치한다. 대상지 서측 공개공지 안에 길음역 출입구를 설치하고 에스컬레이터 등 교통약자 이동편의 시설을 만든다. 또 대상지 북측의 소공원과 남측의 동소문로를 연결하는 입체 공공보행통로(폭 5m, 에스컬레이터 설치)를 사업지 중앙에 조성한다.

지역에 필요한 공공시설로 스타트업 지원센터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의 생활안전 등 치안을 위한 치안센터도 설치할 계획이다.

길음역에 공동주택 855가구 조성…합정역 건물 높이 제한 완화
마포구 합정동 일대 위치도. <서울시 제공>



합정역 일대는 이번 결정을 통해 역세권의 상업·업무·문화 용도 복합화, 간선가로변 가로 활성화, 배후 주거지역 지원을 위한 생활편익시설 확충을 유도한다.

계획안에 따르면 합정역 북측의 월드컵로 양측 망원역 일대는 상대적으로 양호한 기반시설 여건 등을 고려해 민간의 자율적 개발이 활성화되도록 촉진지구에서 제척했다.

합정역 역세권에 위치한 특별계획구역(5·6·7)은 개발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여를 전제로 높이계획 완화 등 계획지침을 변경했다. 당초 통합개발로 묶였던 특별계획구역(8·9)은 해제하되 자율적 공동개발을 유도하도록 계획했다.

특별계획구역과 일반상업지역 존치관리구역의 최고 높이는 개발규모 등을 고려해 각각 120m, 60~80m로 결정했다. 공공시설 등을 제공할 경우에는 최고높이의 1.2배 이내에서 완화될 수 있도록 높이계획을 조정했다.

길음역에 공동주택 855가구 조성…합정역 건물 높이 제한 완화
은평구 증산2구역 위치도. <서울시 제공>



은평구 증산동의 증산2재정비촉진구역은 사업시행자가 기부채납 예정인 약 4600㎡ 규모의 '어린이공원'을 '문화공원'으로 변경한다. 공원 내에 '증산 복합문화체육센터'를 2024년 말까지 건립할 예정이다.

증산 복합문화체육센터는 증산서길을 따라 들어서며, 정부의 '생활SOC 복합화사업'에 선정돼 국비 45억원을 포함한 약 2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지하1층, 지상4층, 연면적 2000㎡ 규모로 생활문화센터, 국민체육센터, 다함께 돌봄센터 등의 시설이 도입된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