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오패스`발언 두고 원희룡-이재명측 고성설전 끝 `방송사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의 부인인 신경정신과 전문의 강윤형 씨의 "이재명 후보는 소시오패스 경향을 보인다"는 발언을 두고 원 후보와 이 후보 측 현근택 변호사가 고성을 주고받으며 싸우다가 방송 현장을 박차고 나가기까지 했다.

23일 오전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서 진행자인 이일후 MBC 아나운서가 "(소시오패스 발언은) 원 지사 본인과 의논하고 발언한 것이냐"며 원 지사에 물었다.

앞서 서울대 의대 출신 신경정신과 전문의인 강 씨는 지난 20일 대구 매일신문 유튜브 채널인 '관풍루'에 출연해 이재명 지사를 향해 "'야누스의 두 얼굴'이나 '지킬 앤드 하이드'라기 보다는 소시오패스나 안티 소셜(Antisocial.반사회적) 경향을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원 후보는 "발언 자체를 상의한 건 아니다. 다만 제주지사로 있을 때부터 이 지사와 직접 접촉하며 많은 에피소드가 있었다. 그런 과정에서 특별한 일이 있을 때는 (아내와) 의견을 주고받았다. 나는 전문지식이 없으니 '(이 지사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느냐'고 아내와 얘기했다"며 "일각에서 구체적 검진도 하지 않고 어떻게 의견을 얘기하냐고 하는데, 행동 패턴을 가까이서 관찰하고 정보를 취합해 (의사가) 자신이 가진 전문적 소견에 비춰 의견을 얘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내의 발언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그에 따른 책임도 같이 질 것"이라고 했다.

원 후보는 "(소시오패스는) 남이 느끼는 고통에 상대적으로 감도가 떨어져 다른 사람 상처에 무감각할 수 있다"며 "본인이 자각하고 있으면 전문가 입장에서 볼 때 치유나 행동 개선이 쉬운데, 전문가적 입장에서 볼 땐 쉽지 않은 유형에 속한다"고 했다.

그러자 현근택 변호사는 "공식적으로 사과할 생각이 없으신 것 같다"며 "이 부분은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과 허위사실(유포)에도 해당하고 분명히 민사상 불법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고, 공식 사과하지 않는다면 분명히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며 "상대 당 후보로 확정된 분에게 소시오패스 등의 발언을 하는 것은 인신공격이다. 공개적으로 사과하라"고 말했다.

하지만 원 후보는 "사과를 왜 하나"라며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명예훼손으로 고발하신다면 어떤 형사처벌도 감내하겠다"며 "언제든 응하겠고, 이에 따른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

이후 원 후보와 현 변호사는 고성과 함께 설전을 벌였다. "법적 조치 하시라니까요", "왜 의견을 말 못하게 해요", "왜 성질을 내세요" "이재명 변호사가 직접 법적 조치 하라고 하세요" 등 격한 발언들이 오갔다. 진행자가 말렸지만, 끝내 현 변호사가 먼저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이어 원 후보도 "나도 쿨다운(진정)한 상태에서 쉬었다가 하겠다"며 자리를 떴다.

진행자는 "출연자들끼리 격해져 청취자 여러분 중 불편함 느끼신 분이 계신다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소시오패스`발언 두고 원희룡-이재명측 고성설전 끝 `방송사고`
23일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서 원희룡(왼쪽)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와 현근택 이재명측 변호사가 '소시오패스 발언'과 관련해 격하게 설전을 벌이고 있다. MBC 정치인싸 방송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