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적자’ 장성민 “이낙연 지지파, 절대로 이재명 지지할 수 없어”

이낙연-이재명 갈등 두고 “마치 재현된 민주당의 또 다른 난닝구와 빽바지의 재충돌”
“민주당의 이재명 지지파와 이낙연 지지파가 원팀이 되기는 불가능”
“이미 마음속으로는 한 지붕 두 가족이 되었고 결별 선언을 한 것”
“문재인 정권과 함께 그 당도 이제 유통기한이 다해가는 것을 느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J적자’ 장성민 “이낙연 지지파, 절대로 이재명 지지할 수 없어”
장성민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DJ 적자'라 불리는 장성민 전 국회의원이 "이낙연 지지파와 이재명 지지파는 정치적 DNA가 완전히 다르다"라며 "그래서 이낙연 지지파는 절대로 이재명 후보를 지지할 수 없다"고 말했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장성민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또다시 재현된 난닝구와 빽바지의 충돌"이라며 "이는 마치 재현된 민주당의 또 다른 난닝구와 빽바지의 재충돌이다. 당시 민주당에는 구민주계(전통적 민주당파)와 신민주계(열린우리당)로 나뉘어 노무현 후보를 놓고 갈등이 심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전 의원은 "노무현 후보의 당선가능성에 심각한 의문을 제기한 구민주계가 노 후보의 교체를 주장했고 신민주계는 불가론의 입장으로 맞섰다"며 "이런 두 계파간의 갈등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을 계기로 전자를 난닝구파, 후자를 빽바지파로 불려지면서 두 계파의 갈등은 지속됐다"고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사례를 언급했다.

이어 "이번 이낙연 지지파와 이재명 지지파간의 충돌은 난닝구 대 빽바지간의 충돌이 재현된 것이다. 이 두 파는 정치적 DNA가 완전히 다르다. 정치적 세포구조가 그만큼 다르다"라며 "그런 측면에서 본다면, 민주당의 이재명 지지파와 이낙연 지지파가 원팀이 되기는 불가능하다. 외형적인 원팀은 형식적으로 이뤄질 수 있을지 모르지만 심리적 원팀은 불가능하다. 이미 마음속으로는 한 지붕 두 가족이 되었고 결별선언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는 두 계파의 속성상 이낙연 지지파는 이재명 지지파와 정치적 DNA가 전혀 다르기 때문"이라며 "이낙연 지지파들의 정치적 DNA는 대체적으로 정의롭고 공의로우며 민주주의에 대한 일관된 신념과 열정을 갖고 있다. 가끔은 모순된 행동을 하기도 하지만 이들은 대체적으로 전통적인 민주당의 주류 정서와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장 전 의원은 "이들은 자신들이 '민주당의 본체', '민주당의 주인'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런 측면에서 민주당의 정신적 주체는 자신들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만큼 이재명 지지파들에 비해 물질적, 정신적으로 부패하지 않았고 타락하지 않았다는 자부심과 우월감도 갖고 있다"고 했다.

"얼마 전 여의도에서 만난 한 이낙연 지지파는 이재명 지지파들을 이렇게 생각하고 있었다. 한마디로 납득불가, 이해불가 집단으로 보고 있었다. 입에 거품이 나올 정도로 비판하고 또 비판했다. 속이 안 풀린 모습이었다"라며 "마치 과거 민주화 투쟁 당시 민주당원들이 전두환 신군부의 민정당을 비판한 것보다 더 혹독한 비판을 가했다. 이낙연 지지파가 본 이재명 지지파는 주사파+조폭파+대장동 부패파+성폭행파+가정폭력파+열린우리당 잔당파들로 얼룩진 '잡탕'이 전부였다"고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를 만났던 상황을 전했다.

그는 "한마디로 문제아들만 모아 놓은 도덕적 타락자들의 적폐공동체로 봤다. 그러면서 어떻게 이들과 함께 할 수있겠냐며 하소연을 울부짖듯 했다. 아무리 비판해도 분이 안풀린 모습이었다"라며 "이들은 지금 탈당을 고민하고 있다는 말도 서슴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마지막까지 좀 더 지켜 보고자 한 것은 이재명 후보에 대한 검찰수사가 제대로 될 것인지 하는점과 효력정지가처분신청의 결과가 어떻게 나올 것인지에 기대를 걸어 보다가 두 가지 문제가 모두 허사로 결론나면 그때 탈당 결심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절망상태에 있으며 오랜 민주당원으로서 살아오면서 이렇게 허탈한 정치생활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도저히 썩은 부패후보로는 희망이 없다고 토로했다"며 "민주당이 아직 정당으로 존재하고 있는 이유는 평생을 지켜 온 당의 뿌리인 이런 당원의 힘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지금 민주당 역시 전과 4범에다 대장동 부패 게이트의 주역을 후보로 내세우면서 뿌리가 흔들리는 것을 확인했다"고 적었다.

이어 "문재인 정권과 함께 그 당도 이제 유통기한이 다해가는 것을 느꼈다"며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 후보와 서로 포옹한다고 해도 원팀이 될 수 없는 이유는 지지자들의 정치적 DNA가 체질적으로 다르기 때문"이라고 거듭 말했다.\

끝으로 장 전 의원은 "지금 위의 설명을 증명해 주는 근거는 이낙연 후보의 지지자들 가운데 14%만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고 무려 40%가 야당의 윤석열 후보를 지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라며 "야당의 지지자들이 여당의 후보를 지지하는 경우는 왕왕 봤어도 여당의 지지자들이 야당의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이렇게 몰려오는 경우는 매우 희귀한 현상이다. 한국정치의 또다른 결정적 순간들이 펼쳐지고 있다"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