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깬 이인제, ‘대장동’ 수사에 한숨 “눈 가리고 아웅…결국 특검 밖에”

“김만배 구속영장 기각…친정권 판사가 영장심사 할 때 맞춰 청구한 의혹이 부풀고 있어”
“검찰총장 김오수가 총장 임명 직전까지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일 해…경악을 금치 못할 일”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긴 꼴…검찰 따로 경찰 따로 이 사건을 주무르는 이유는 무엇인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침묵 깬 이인제, ‘대장동’ 수사에 한숨 “눈 가리고 아웅…결국 특검 밖에”
이인제 전 국회의원. 이인제 페이스북

이인제 전 국회의원이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한 검찰 수사에 이의를 제기하면서 "결국 특검 밖에 길이 없다"고 한숨을 쉬었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인제 전 의원은 "대장동 비리수사가 점입가경"이라며 "비리 핵심 중의 하나인 김만배에 대한 영장청구가 기각되었다. 영장이 기각되도록 부실수사를 하고, 또 친정권 판사가 영장심사를 할 때에 맞추어 청구한 의혹이 부풀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 전 의원은 "유동규의 새 휴대전화를 압수하기 위해 경찰이 검찰에 청구한 영장을 기각하고, 검찰이 경찰 모르게 슬쩍 압수해버렸다"며 "경찰이 알면 안 되는 비리정보가 그 휴대전화에 있기라도 한 것인가"라고 의구심을 표했다.

이어 "어제서야 이재명이 앉아서 비리를 지휘한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루어졌다"며 "아침신문을 보니 검찰실무자들이 수사초동단계에서 수색하려했는데 검찰지휘부가 제동을 걸었다는 것이다. 그러다 여론이 들끓자 22일이 지난 어제서야 마지 못해 압수수색을 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참으로 눈 가리고 아웅이다"라며 "또 검찰총장 김오수가 총장 임명 직전까지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일한 사실이 밝혀졌다.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다. 이런 사실이 있다면 처음부터 김오수는 수사 지휘에서 빠졌어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끝으로 이 전 의원은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긴 꼴이 되었다. 또 검찰 따로 경찰 따로 이 사건을 주무르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방해할 목적이 아니라면 이해가 가지 않는다. 결국 특검 밖에 길이 없다. 국민의힘은 사력을 다해 국민과 함께 특검을 관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의 핵심 인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가 빠르면 오는 18일 귀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남 변호사는 검찰이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 수사에 본격 착수하기 전 지난달 중순 미국으로 출국했다. 그 후 외교부가 여권 무효화 조치에 착수하자, 남 변호사는 LA총영사관을 찾아 긴급여권을 발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 변호사는 2009년부터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영학 회계사·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유동규(구속)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과 함께 사건의 핵심 인물로 거론되고 있다.

남 변호사는 2014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대장동 개발을 민관 합동 개발로 바꾸면서 김만배씨와 함께 개발 사업 시행사에 참여했고, 자신이 소유한 천화동인4호를 통해 1007억원의 배당금을 받았다.

그는 사업 초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대장동 공영개발을 추진하자 이를 민간 개발로 바꿀 수 있게 도와달라는 부동산개발 시행사 측의 부탁과 함께 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