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잡는 매` 추미애 "윤석열 조속히 사퇴하고, 구속수사 받아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였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7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조속한 사퇴와 구속수사를 요구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은 법원이 인정한 중대비위 행위 이외에도 드러난 '청부고발' 사건과 검찰조직으로 하여금 장모 변론서를 작성하게 하고 수사에 개입한 정황 등 일일이 열거할 수도 없는 수많은 혐의가 있다"면서 "민주주의적 헌법 가치를 파괴하고 사정기관인 공권력을 사유화한 행위에 대해 대선 후보를 사퇴하고 조속히 수사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이 대선 경선 토론 과정에서 심각한 도덕성 문제를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은 토론회에서 3 문장을 반복했다"면서 "첫째, 역대 검찰총장 중 나처럼 권력에 의해 탈탈 털린 사람이 또 있느냐, 둘째, 1년 6개월 동안 수사를 해도 나온 게 없지 않느냐, 셋째, 당신들이 무능하지 않았다면 내가 왜 불려 나왔겠느냐"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하나씩 따져보면 첫 번째 주장에 대해 권력은 윤 전 총장을 털끝하나 건드릴 엄두조차 내본 적이 없음을 윤 전 총장이 인정한 바 있다"면서 "윤 전 총장 스스로 문재인 대통령이 (윤 전 총장의) 임기를 마치라고 메신저를 보냈다고 자랑하지 않았느냐"고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이어 "두 번째 주장에 대해서 법원은 윤 전 총장의 감찰 방해와 수사 방해를 인정했으니 수사를 해도 나온 게 없다는 주장은 성립할 수 없다"면서 "수사방해로 수사를 못했고 총장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에 간신히 수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심지어 수사를 맡은 김욱준 차장검사가 총장 관련 사건의 수사를 못하겠다며 항명 사표 소동을 벌이기까지 했던 일도 있었다"면서 "법원은 윤 전 총장이 정상적인 감찰도 수사도 집요하게 방해행위를 한 것을 인정하고 면직 이상에 해당할 만큼 적법성과 공정성을 침해한 중대비위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추 전 장관은 또 "세 번째 주장은 정치 무능 프레임을 가지고서 대중의 불만을 선동하고자 하는 매우 파쇼적이며 쿠데타적인 위험한 음모를 담고 있다"며 "과거 정치군인이 기성 정치의 무능으로 사회 혼란이 야기되고 살기가 힘들어졌다고 하면서 군사쿠데타를 일으킨 명분으로 삼았던 것과 유사한 것"이라고 말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윤 잡는 매` 추미애 "윤석열 조속히 사퇴하고, 구속수사 받아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16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