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다 파산땐 어쩌나" 中 부동산업계 초긴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헝다 파산땐 어쩌나" 中 부동산업계 초긴장
헝다가 건설한 중국 베이징(北京)의 아파트 단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헝다 그룹 파산위기설로 중국 부동산 업계가 초긴장상태에 빠져들었다. 업계는 조만간 회의를 열어 현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책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13일 관영매체 환구시보에 따르면 부동산 분야의 개발·운영·거래·관리·금융 관련 기업·기관 등이 속한 전국 규모 단체인 중국 부동산업협회가 오는 15일 베이징에서 업계 좌담회를 열기로 했다.

이번 회의는 특히 헝다 위기설 등 일부 기업이 어려움에 직면한 가운데 부동산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어려움을 점검하기 위해 열리는 것이어서 업계의 입장과 대응, 정책 당국의 반응과 정책기조 변화 가능성 등이 주목된다. 업계 소식통은 "참석자가 각 기업의 고위급 간부인 만큼 이번 회의는 향후 (상황 추이에 있어) 풍향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회의는 특히 중앙은행인 인민은행과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은보감회)가 지난달 29일 주요 시중은행 24곳의 경영진을 불러 '부동산 금융 업무 좌담회'를 열고 주택시장 안정을 강조한 데 이은 것이기도 하다.

이쥐 연구원 싱크탱크센터 연구총감 옌웨진은 "인민은행 좌담회에 이어 또다시 회의가 열리는 것은 부동산 관리 당국이 시장과 기업이 처한 위험에 높은 주의를 기울이고 있음을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의를 통해 업계 실상을 파악하는 것은 향후 중국 정부 부동산 정책 기조의 방향 전환에 있어 중대한 의미가 있다"면서 이달 하순부터 다양한 형태의 정책기조 완화 조치가 잇따라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시장 측면에서는 '과열 방지'에서 '과도한 냉각 방지'로, 기업 측면에서는 '제약 강화'에서 '지원 강화'로, 금융 측면에서는 '버블 방지'에서 '채무위험 방지'로 전환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중즈 연구원에 따르면 성수기인 국경절 연휴(1~7일) 기간 중국 주요 도시의 신축 분양주택 거래면적이 전년 동기 대비 33% 감소하는 등 중국 부동산 업계는 분양·대출·채무·경영·투자 등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헝다 그룹 위기와 맞물려 지난달 중국의 주택판매는 급감세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부동산 개발업체인 룽후그룹 홀딩스는 지난달 주택 계약 매출이 1년 전보다 33% 급감한 31억 달러(약 3조7000억원)에 그쳤다. 화룬 부동산의 지난달 계약 매출도 23%나 감소했다. 투자등급 기업 신용을 유지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재무 상태를 가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완커마저 지난달 주택 계약 매출이 34%나 줄었다. 중국 부동산 개발업자들이 주택을 선분양하고 있어 주택 구매 희망자들이 부동산 개발업체의 파산설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