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특검발언은 쏙 뺀 채 文 "대장동 진실규명"

검경에 신속하고 철저수사 지시
대장동 게이트 사건관련 첫 언급
이재명 지사 만남은 "협의할 것"
압박 보다 검경차원 수사 의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획] 특검발언은 쏙 뺀 채 文 "대장동 진실규명"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1관에서 진행한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대장동 게이트 사건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확대 해석을 경계했지만, 사실상 야권에서 주장하는 '특검 도입'에 문 대통령이 부정적인 뜻을 내비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이같은 문 대통령 입장을 전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5일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이) 엄중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고,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선 후보로 결정된 지난 10일에는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당원으로서 이 지사의 대통령 후보 지명을 축하한다. 경선 절차가 원만하게 진행된 걸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날은 대통령이 '철저한 수사'를 주문한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 발언의 취지를 묻는 취재진의 수차례 질문에도 "해석은 대통령의 말 안에서 하면 된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과 이 지사가 만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이 지사 측으로부터) 최근 면담 요청이 있었고,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이 지사의 만남이 검토되고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이 이 지사를 대장동 수사로 압박하려는 의도는 아닌 것으로 해석된다.

이 경우 '특검이 아닌' 검찰과 경찰 차원에서 수사하라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특히 정치권은 청와대가 경선 과정 내내 제기된 대장동 사건과 관련한 질문에 별다른 입장을 표하지 않다가, 대선 경선 결과 발표 직후 입장을 공개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이 지사를 압박하려는 의도가 있었다면 대장동 게이트가 표면 위로 올라왔을 때 공격했을 것이라는 해석이다.

실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이 문제는 정치 영역에 해당하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부동산 문제"라고 말했다. 정치적 문제가 아니라면 충분히 경선 과정에서 언급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것이다.



홍성걸 국민대학교 행정학과 교수는 "국민적 의혹이 굉장히 많고 검찰이 적극적인 수사를 하지 않으려 했다는 것, 또 경찰도 엇박자가 나는 부분을 보이지 않았느냐"며 "청와대나 대통령 입장에서는 상당히 차기 대선 전망이 좋아지지 않은 만큼, 청와대가 중립적이고 떳떳하다는 것을 보여주면서 국민에게 민주당 후보에 대한 의구심이나 의혹을 빨리 불식 시키려 하는 것으로 읽힌다"고 말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