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상황 95% 대처”…GM, ‘울트라 크루즈’ 2023년 북미 상용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너럴 모터스(GM)은 최첨단 운전 보조 기술인 '울트라 크루즈'를 공개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측은 울트라 크루즈가 GM이 '교통사고 제로', '탄소배출 제로', '교통체증 제로' 3가지 목표를 달성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는 도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주행 상황에 95% 이상 대처할 수 있는 기술로, 미국 및 캐나다 전역에서 사용될 예정이다.

울트라 크루즈는 출시 시점에 미국 및 캐나다 지역 200만 마일(약 322㎞) 이상의 도로에 적용될 예정이며, 최대 340만 마일(약 574㎞)까지 확장 가능하게 된다. 고객들은 울트라 크루즈를 통해 고속도로는 물론 시내 도로, 골목길 등 거의 모든 도로에서 진정한 핸즈프리 경험을 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GM은 대중적인 모델에는 슈퍼 크루즈, 프리미엄 모델에는 울트라 크루즈를 탑재하는 두 가지 핸즈프리 첨단 주행 보조시스템(ADAS) 라인업 전략을 구사할 예정이다.

울트라 크루즈는 레이다와 라이다 등 다양한 카메라의 조합을 통해 작동하며, 차량 주변의 환경을 정확하고 전 방위적인 3차원 통계 방식으로 표현한다. 특히 울트라 크루즈에는 전면 유리창 뒤 부착된 통합 라이다 장치도 함께 포함된다.

GM은 주정차 된 울트라 크루즈가 탑재된 차량의 중앙 디스플레이에서 이를 실행시킬 수 있는 울트라 크루즈 앱을 개발하고 있다. 이 앱을 통해 고객들은 운전자와 관련된 다양한 통계, 주행 거리 및 이력 등 세부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울트라 크루즈는 오는 2023년부터 핸즈프리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을 갖춘 GM의 라인업에 탑재되며, 캐딜락 모델을 통해 최초로 소개될 예정이다.

더그 파크스 글로벌 제품 개발 및 구매 부사장은 "온전히 GM의 기술로 개발된 울트라 크루즈는 모든 이들에게 핸즈프리 경험을 선사하는 기능적인 측면 외 기술적으로도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주행상황 95% 대처”…GM, ‘울트라 크루즈’ 2023년 북미 상용화
제네럴모터스(GM)의 울트라 크루즈 인포그래픽. 한국GM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