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조은산, 文대통령 때렸다…“개 식용 금지 검토, 왜 하필 지금이냐”

“‘인생은 타이밍’이라는 것…그리고 이 정권, 타이밍 하나는 기가 막히게 못 맞춘다는 것”
“北 김정은이 하사한 풍산개 7마리에 감격했는지, 돌연 ‘개 식용 금지 검토’ 지시…감정이 그리도 풍부하신가”
“그냥 내버려 둬도 알아서 해결될 문제를 왜 하필 자영업의 존망이 걸린 이 시국에 끄집어내는 건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문] 조은산, 文대통령 때렸다…“개 식용 금지 검토, 왜 하필 지금이냐”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시무7조'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려 세간의 주목을 받은 '진인' 조은산이 최근 개 식용 금지 검토 지시를 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왜 하필 지금이냐"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조은산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인생은 타이밍, 정치도 타이밍'이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영화 판도라를 보고 눈물을 흘리며 원전 폐기를 지시했던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그런 그가 이번엔 김정은이 하사한 풍산개 7마리에 감격했는지 돌연 개 식용 금지 검토를 지시했다고 한다. 감정이 그리도 풍부하신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나도 개 참 예뻐하는 사람으로서 딱히 반감은 없지만 한 가지 묻고 싶은 건, 왜 하필 지금이냐는 것"이라며 "코로나로 인한 집합 금지 덕에 자영업자들은 지금도 생사를 오간다. 이미 스스로 목숨을 끊은 분들도 여럿이다. 개고기가 혐오스럽고 창피한, 야만적 문화라 치부해도 그들 역시 우리 국민이고 고통받는 자영업자의 일부다. 한 나라의 지도자라면 적어도 이런 상황에서만큼은 그들에게 힘이 돼줘야 하지 않겠나"라고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이어 "또한 개고기 산업은 이미 사장길에 들어선지 오래다. 정부 통계에서도 보신탕 업종은 큰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고 반면에 애견인이 증가함에 따라 반려견 산업은 증가세다"라며 "그냥 내버려 둬도 알아서 해결될 문제를 왜 하필 자영업의 존망이 걸린 이 시국에 끄집어내는 건가"라고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정책의 순도와 흠결을 따지기 전에 이미 그 시기부터 잘못됐다. 이 정권은 언제나 그래왔다"며 "코로나 확산으로 전국의 의료진들이 방호복에 갇힌 진물이 됐을 때에도 의료 개혁을 선포해 의사 총파업 사태를 야기했고, 백신 수급이 가장 시급한 문제였을 때에도 윤석열 수급 한번 따보겠다고 그 난리를 쳐서 대한민국은 OECD 국가 중 최하위권 수준의 백신 접종률을 기록했다"고 문 정권을 정조준했다.

조은산은 "뭐 같은 정책을, 게다가 시기까지 잘못 맞춰 더 욕을 먹은 경우도 있다"며 "하필 일본과의 무역 분쟁이 한창일 때, 남북 경협으로 평화 경제가 실현된다는 망언으로 더 욕을 먹게 된 대북 정책이 바로 그것"이라고 현 상황을 짚었다.

끝으로 그는 "한낱 밥벌레에 불과한 나는 모든 걸 알 수 없고, 수많은 사람 중 하나이니 모든 걸 말할 수는 없다. 그러나 한 가지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게 있다. '인생은 타이밍'이라는 것. 그리고 이 정권, 타이밍 하나는 기가 막히게 못 맞춘다는 것"이라며 "참고로 난 개고기 안 먹는다. 마음대로 하시라. 그러나 여기 한 가지만 알아 두시라. 개고기가 사라진 그곳에, 사람고기가 나뒹굴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지난 27일 "개 식용 금지를 검토해야 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보신탕 업체 등 개 식용을 찬성하는 측과 동물보호단체 등 식용을 반대하는 측의 반응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동물보호단체 측은 적극적으로 환영한다는 의사를 보이는 한편, 보신탕을 판매하는 자영업자와 육견인 단체 측은 "식용 개와 반려견은 따로 봐야 한다"는 스탠스를 고수하고 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개 식용 금지 검토 발언이 미칠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그간 개 식용을 둘러싸고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는 점에서 사회적 공론화와 합의가 필요한 사안이기 때문이다.

◆ 다음은 논객 조은산 블로그 글 전문이다.

인생은 타이밍, 정치도 타이밍

영화 판도라를 보고 눈물을 흘리며 원전 폐기를 지시했던 문재인 대통령이다. 그런 그가 이번엔 김정은이 하사한 풍산개 7마리에 감격했는지 돌연 개 식용 금지 검토를 지시했다고 한다. 감정이 그리도 풍부하신가.?

나도 개 참 예뻐하는 사람으로서 딱히 반감은 없지만 한 가지 묻고 싶은 건, 왜 하필 지금이냐는 거다.

코로나로 인한 집합 금지 덕에 자영업자들은 지금도 생사를 오간다. 이미 스스로 목숨을 끊은 분들도 여럿이다. 개고기가 혐오스럽고 창피한, 야만적 문화라 치부해도 그들 역시 우리 국민이고 고통받는 자영업자의 일부다. 한 나라의 지도자라면 적어도 이런 상황에서만큼은 그들에게 힘이 돼줘야 하지 않겠나?

또한 개고기 산업은 이미 사장길에 들어선지 오래다. 정부 통계에서도 보신탕 업종은 큰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고 반면에 애견인이 증가함에 따라 반려견 산업은 증가세다. 그냥 내버려 둬도 알아서 해결될 문제를 왜 하필 자영업의 존망이 걸린 이 시국에 끄집어내는 건가?

정책의 순도와 흠결을 따지기 전에 이미 그 시기부터 잘못됐다. 이 정권은 언제나 그래왔다. 코로나 확산으로 전국의 의료진들이 방호복에 갇힌 진물이 됐을 때에도 의료 개혁을 선포해 의사 총파업 사태를 야기했고, 백신 수급이 가장 시급한 문제였을 때에도 윤석열 수급 한번 따보겠다고 그 난리를 쳐서 대한민국은 OECD 국가 중 최하위권 수준의 백신 접종률을 기록했다.

뭐 같은 정책을, 게다가 시기까지 잘못 맞춰 더 욕을 먹은 경우도 있다. 하필 일본과의 무역 분쟁이 한창일 때, 남북 경협으로 평화 경제가 실현된다는 망언으로 더 욕을 먹게 된 대북 정책이 바로 그것이다.

한낱 밥벌레에 불과한 나는 모든 걸 알 수 없고, 수많은 사람 중 하나이니 모든 걸 말할 수는 없다. 그러나 한 가지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게 있다.

'인생은 타이밍'이라는 것. 그리고 이 정권, 타이밍 하나는 기가 막히게 못 맞춘다는 것.

참고로 난 개고기 안 먹는다. 마음대로 하시라. 그러나 여기 한 가지만 알아 두시라.

개고기가 사라진 그곳에, 사람고기가 나뒹굴지도 모른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