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文대통령 가장 큰 관심사는 민생…계란값 늘 보고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가장 큰 관심사가 '민생'이라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정부의 가장 아쉬운 점에 대해서는 "저희들도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너무나 죄송하고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방송된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과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최근 관심사를 묻는 질문에 "대통령과 모든 수석들이 정말 무거운 분위기에서 회의를 하게 되는데, 거기에 계란값이 늘 올라온다"며 "경제수석이 대통령에게 '지금 계란값이 한 판에 7500원에서 7210원까지 떨어졌습니다' 식의 보고를 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저희가 16개의 집중 관리하는 물가가 있다. 그것을 자주 보고하고 있다"며 "그만큼 대통령의 관심은 민생"이라고 말했다. 그는 "물가를 관리하는 것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민생 대책을 거의 매일 논의를 하고 점검하고 있다"며 "그중에 가장 큰 민생은 무엇보다도 방역과 백신"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을 한마디로 '진정성'이라고 정리했다. 그는 임기 말에도 40%대를 유지하고 있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을 언급하며 "부동산 같은 것들로 호되게 혼나면서도 왜 이렇게 지지를 받냐면 결과적으로 문 대통령이 민생을, 국민을 염두에 두고 열심히 일한다는 진정성이 표정과 말씀 속에 느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박 수석은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서는 "국민에게 권한을 위임을 받았으면 무한 책임을 지는 것이 정부"라면서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 너무나 죄송하고 드릴 말씀은 없지만, 다음 정부가 이런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는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 저희가 해야 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최근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언급한 '종전선언' 제안 등을 통한 남북관계 개선 가능성에 대해서는 "글쎄요. 굉장히 어려운 일"이라면서도 "그러나 어려워도 가야 할 길이기 때문에, 그리고 이 비핵화라고 하는 것은 북한과 미국 간의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신뢰를 쌓는 것이 중요한데, 종전선언이라는 정치적·상징적 선언이 신뢰 구축의 첫 출발이기 때문에 중요하고, 그것을 신뢰가 쌓이면 비핵화로 갈 수 있는 모멘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종전선언이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연내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흐름을 보면 여건들은 충분하게 있다"면서도 "다만 대화의 테이블을 만드는 서로의 결단이 필요한 것인데, 지금은 그런 결단들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가고 있는 중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박수현 "文대통령 가장 큰 관심사는 민생…계란값 늘 보고한다"
지난 14일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감사원장 후보로 최재해 전 감사원 감사위원을 지명한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