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센터에 배달된 의문의 상자…과자인줄 알았더니 1g 흰색가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 치료센터에 배달된 의문의 상자…과자인줄 알았더니 1g 흰색가루
마약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한 시설에서 격리 중이던 20대가 마약류로 의심되는 물질을 반입하려다 적발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생활치료센터에서 확진자로 격리 중인 20대 A씨 앞으로 온 과자 상자 안에서 마약류로 의심되는 물질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센터 측은 물품 검수 과정에서 과자 상자가 새 상품처럼 온전하지 않고 뜯겨있는 데다가 안에는 과자 대신 투명한 봉투에 담긴 흰색 가루 1g가량이 들어있는 것을 보고 마약류로 의심해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과자 상자는 전날 오후 11시 10분께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 2명이 A씨에게 전달해달라며 두고 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중부경찰서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라며 "상자를 두고 간 남성들의 신원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