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실버케어센터 문제, 송파 주민들은 입소 안 되는 시설…전형적인 전시행정"

지역구 공약 추진에 '노인혐오 논란' 따라붙자 "더 공기 좋고 안전한 곳 논의중…알지도 못하면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18일 최근 배 최고위원 지역구 내 실버케어센터 백지화 문제와 관련해 "송파 주민들은 소득 상위라며 시설 입소가 안된다고 한다"며 "전형적인 전시행정, 탁상행정 대신 적합지를 찾는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배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실버케어 문제, 노인혐오부터 말씀하시면 어떻게 하냐"며 "해당 시설 부지는 더 공기 좋고 안전한 곳을 논의 중이다. 안심하셔도 된다"고 말했다.

배 최고위원은 "논란이 된 (실버케어 센터 추진) 장소는 가락시장 8차선 도로와 대단지 아파트 사이의 매우 혼잡한 위치"이라며 "주민들과 상의도 전혀 없이 '기부채납지 나왔네'하며 덜컥 결정해 강행한 박원순 서울시 행정이 한심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배 최고위원은 "세금 135억 들여서 거동이 불가한 중증치매 어르신들을, 겨우 100분 남짓밖에 못 모시는 시설"이라며 "박원순 서울시조차도 실용성은 물론 절차적 법적 결함 탓에 공사를 중단해 수년간 방치된 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송파주민들은 소득이 상위권이라고 시설입소가 안된다는데 더더구나 긴밀한 사전소통이 필요했던 일이 아니냐"며 "이런 걸 전형적인 '전시행정, 탁상행정'이라 한다"고 말했다.

배 최고위원은 "인구 4만 명에 가까운 국내 최대 아파트 단지"라며 "인근 거주자까지 10만을 상회하는 지역이지만 우편취급소 하나도 최근 만들고 치안센터도 없는 인프라 빈약 지역"이라고 말했다.

앞서 배 최고위원은 지난 16일 송파 시립 실버케어센터 사업 백지화 확정 소식을 전하면서 "기쁘다"고 말해,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등으로부터 '노인 혐오 발언이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배 최고위원 측은 인근 노인복지 시설 5곳을 비롯해 송파구에 노인 복지 시설이 7곳에 달하는 반면, 헬리오 시티 주변을 중심으로 보육시설 등 기타 복지시설 공급이 매우 부족해 노인 시설 대신 다른 시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배현진 "실버케어센터 문제, 송파 주민들은 입소 안 되는 시설…전형적인 전시행정"
18일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의 SNS에 실버케어센터 백지화에 대한 추가 입장을 내놨다.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화면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