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데이터 공유` 손잡은 산기협 - IDSA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산업 데이터 공유` 손잡은 산기협 - IDSA
구자균(왼쪽부터) 산기협 회장, 토르스텐 훌츠만 IDSA CFO, 라스 나겔 IDSA CEO가 비대면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산기협 제공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세계 최대 산업 데이터 공유 플랫폼을 운영하는 독일 IDSA(국제데이터공간협회)와 산업 데이터 공유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두 기관은 기업에서 생성되는 다양한 데이터의 안전한 거래와 활용을 지원하기 위해 공조한다. △데이터의 안전한 공유를 지원하는 '데이터 공간' 구축 △데이터 공유 관련한 정보 제공 및 기업 대상 교육 △데이터 공유를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등 활용사례 개발 등이 주요 내용이다. 산기협은 삼성전자, LG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디지털 전환을 주도하는 50여개 기업이 산업계 디지털 전환 촉진을 위해 올해 3월 결성한 민간 협의체 'KoDTi(코리아 DT 이니셔티브)'를 통해 데이터 수집·활용 관련 협력 기반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폭스바겐, 구글, IBM 등 22개국 130여개 글로벌 기업이 회원으로 활동하는 IDSA는 세계 최대의 산업 데이터 공유 플랫폼을 개발·운영하고 있다. 또 데이터의 안전한 거래와 활용체계 구축, 글로벌 표준 마련, 데이터 공동활용 모델 개발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범유럽 데이터 생태계 구축 프로젝트로 270여개 회원기관이 활동 중인 '가이아-X'와, 모빌리티 산업 데이터 공유 네트워크인 '카테나-X' 등 다양한 연합체의 데이터 공유 프로젝트에 IDSA의 표준과 기술이 적용되고 있다. IDSA는 2018년부터 IIC(미국 산업인터넷컨소시엄), 일본 IVI(산업밸류체인이니셔티브) 등과 국제 산업 데이터 공유를 위한 협력활동을 해 왔다. 이번 MOU를 통해 글로벌 기업과 한국 기업 간 데이터 공유·협력 기반이 마련된 것으로 평가된다.

구자균 산기협 회장은 "산업 데이터 활용은 기업 디지털 전환의 성패를 좌우하는 핵심 요소로 작용할 것이다. 유럽은 2014년부터 산업 데이터 공유·활용 플랫폼을 개발하고,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기술·법·윤리적 이슈 등을 논의해 오고 있는 데 비해 우리는 많이 뒤처져 있다"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기업·산업·국가간 데이터 공유·활용체계가 마련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