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서 개에 물려 숨진 50대 여성...경찰, 견주 구속영장 신청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남양주서 개에 물려 숨진 50대 여성...경찰, 견주 구속영장 신청
견주 찾기 포스터. <남양주북부경찰서 제공>

경기 남양주북부경찰서는 지난 5월 50대 여성을 물어 숨지게 한 대형견의 주인으로 특정된 60대 남성 A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사고를 낸 대형견과 비슷한 유기견을 입양받았고, 현재는 분양받은 개를 키우지 않고 있다.

A씨는 사건 직후 자신에게 대형견을 넘긴 지인 B씨에게 증거 인멸을 교사하고, 이와 관련된 증거와 진술이 나온 후에도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점 등이 구속영장 신청 사유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이 사건과는 별개로 자신의 개 농장에서 불법 의료행위(수의사법 위반)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도 증거인멸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사건 직후 B씨에게 "개를 태워버렸다고 경찰에 진술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이후 "개를 나에게 넘겨줄 때 장면이 블랙박스에 남아 있을지 모르니 블랙박스를 없애면 재설치 비용을 주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러한 내용을 뒷받침할 통화, 영상 기록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씨는 해당 대형견을 키운 혐의뿐만 아니라 증거인멸 교사에 대해서도 "그런 적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의 핵심인 과실치사 혐의 입증을 위해 추가 조사가 필요한데, (A씨가) 관련 증거를 인멸해 왔고 향후에도 인멸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돼 영장을 신청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5월 22일 오후 3시 25분쯤 남양주시 진건읍 사능리 야산 입구에서 50대 여성이 대형견에 목 뒷부분을 물려 피를 흘린채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신고했다.

이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원이 해당 대형견에게 마취총을 쏴 포획했으며, 경찰은 그동안 개 주인을 찾는 데 주력해왔다.

인근 개농장주인 A씨는 이 대형견의 견주로 지목돼 거짓말 탐지기 등 수사를 받았지만 별다른 증거나 단서는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대형견과 비슷한 개가 과거 B씨에게 입양된 기록이 발견되고, B씨가 A씨에게 개를 넘겼다고 경찰에 진술함으로써 A씨는 견주로 특정돼 수사를 받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