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노예놀이 호기심에…" 얼굴 드러낸 남자아이 성착취물 제작 최찬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온라인 노예놀이 호기심에…" 얼굴 드러낸 남자아이 성착취물 제작 최찬욱
미성년자를 성추행하고 성 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를 받는 최찬욱(26)이 24일 오전 대전시 서구 둔산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인터넷에서 노예와 주인 놀이 같은 것을 하는 걸 보고 호기심에 시작했다."

미성년자를 성추행하고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최찬욱(26)씨는 24일 대전 둔산경찰서 유치장에서 취재진에게 이렇게 말했다.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로 송치된 최씨는 경찰 신상공개심의위원회 의결로 신상 공개가 결정됐다.

이날 최씨는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 선처를 바라는 것은 아니다"라며 "대전에 있는 가족과 친척 등께 (제가) 실망하게 해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범행 동기에 대해 그는 "소셜미디어에서 노예와 주인 놀이 같은 것을 하는 것을 보고 호기심으로 시작했고, 지금 여기까지 왔다"며 "더 심해지기 전 어른들이 구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쓰고 나온 최씨는 심경을 밝히던 도중 스스로 마스크를 잠시 벗기도 했다. 그는 "성실하게 수사에 임할 것"이라며 "저 같은 사람도 존중해 주는 분들이 있어서 감사하다"고 한 뒤 호송차에 올랐다.

최씨는 2016년 5월부터 최근까지 5년 동안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게 된 남자아이들을 대상으로 성 착취물을 제작하거나 온라인에 있는 미성년자 음란물을 내려받아 보관한 혐의 등으로 지난 16일 구속됐다.

그가 보관 중인 성 착취물은 6954개(사진 3841개·영상 3703개)였는데, 이 중 일부는 온라인 상에 직접 유포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최씨는 미성년자 3명을 직접 만나 강제로 신체 일부를 만지고 유사 강간을 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경찰청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피의자 신상을 공개한 것은 최씨가 처음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