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지자체 10곳에 `푸드플랜 패키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농림축산식품부는 춘천 등 10개 지방자치단체의 지역 푸드플랜을 패키지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춘천, 평창, 옥천, 공주, 고창, 익산, 부안, 순천, 울진, 김해 등 10곳이다.

농식품부는 광역 지자체(도)와 함께 '먹거리 계획 협약'을 맺고 5년간 16개 사업에 총 280억원을 지원한다.

푸드플랜이란 지역 구성원에게 안전하고 좋은 식품을 공급하는 종합관리 시스템이다.

이번 푸드플랜 패키지 지원은 지역 푸드플랜을 수립한 지자체를 대상으로 관련 농림 사업을 포괄적으로 지원, 조기에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유도하고자 정부가 펼치는 사업이다.

전담 자문가의 현장 자문도 제공해 지역 푸드플랜 사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인다.

또 급식지원센터와 같은 공급 기반 시설부터 농가 교육, 안전성 검사비, 직매장 홍보에 이르기까지 푸드플랜 실행에 필요한 사업 전반을 돕는다.

기반 시설 보유 여부에 따라 일부 지역의 경우 교육 등 운영과 관련된 사업도 진행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중소농 배려, 안전한 지역농산물 공급에 대한 지자체의 계획과 의지를 중점적으로 고려해 뽑았다"고 설명했다.

은진기자 jineu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