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원자력硏-한전기술-두산중공업 등 NEA 아틀라스 국제공동연구 컨소시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수력원자력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원자력기구(NEA)에서 주관하는 원전 안전성 검증을 위한 아틀라스(ATLAS) 국제 공동연구에 착수한다고 7일 밝혔다.

한수원,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두산중공업 등 6개사는 이날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제3차 OECD/NEA ATLAS 국제 공동연구를 위한 컨소시엄 협약을 체결했다.

OECD/NEA ATLAS 국제공동연구 1차(2014년~2017년), 2차(2017년~2020년)에 이은 국제공동연구 3차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제3차 국제공동연구는 미국, 프랑스, 러시아 등 전통 원전 강국은 물론 체코, 벨기에, 스페인, 스위스, 독일, 아랍에미리트(UAE), 중국 등 12개국 총 20개 기관에서 참여할 예정이다.

OECD/NEA ATLAS 국제공동연구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구축한 '가압경수로 열수력 종합효과실험장치'인 ATLAS(Advanced Thermal-Hydraulic Test Loop for Accident Simulation) 장치를 활용해 원전 안전성 확인을 위해 실증실험을 수행하는 것이다.

ATLAS는 한국형 신형 경수로 'APR1400'을 체적 기준 288분의 1로 축소한 시설이다. 원전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사고와 고장, 운전 조건을 실제 원전과 동일한 압력 및 온도에서 실험할 수 있다. 우라늄 핵연료 대신 전기 가열봉을 이용하기 때문에 방사선 누출 우려가 없다.

특히 3차 국제공동연구에서는 체코 신규 원전 사업에 참여할 한수원의 수출형 원전 APR1000에서 처음으로 채택한 피동보조급수계통(Passive Auxiliary Feedwater System)에 대한 실증실험을 추진할 예정이다.

APR1000의 피동보조급수 계통은 한수원 주도로 개발됐으며, 중력 등 자연력으로 구동돼 후쿠시마와 같이 외부 전원이 모두 상실된 상황에서도 원전을 안전하게 냉각할 수 있는 최신 계통이다.

피동보조급수계통 실증실험이 국제공동연구 실험항목으로 채택됨에 따라 APR100의 안전 우수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한수원은 기대했다.

한수원은 독자 기술로 개발한 원전 안전해석프로그램(SPACE)을 활용, 이번 실증실험 데이터를 분석할 예정이어서 국산 원전 안전해석 프로그램의 성능을 국제적으로 검증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국제 공동연구는 한수원이 개발한 APR1000 원전의 우수한 안전성을 국제 전문가들 참여를 통해 검증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다양한 국제 공동연구를 통해 검증된 APR1000의 우수한 안전성을 기반으로 체코 원전 사업 수주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한수원-원자력硏-한전기술-두산중공업 등 NEA 아틀라스 국제공동연구 컨소시엄
한국원자력연구원의 '가압경수로 열수력 종합효과실험장치'인 ATLAS(Advanced Thermal-Hydraulic Test Loop for Accident Simulation) 장치를 연구원들이 살펴보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