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사회책임투자채권 100조 돌파

국내외 환경·사회문제 관심 증가로 자본 유입 늘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거래소는 현재 운용 중인 '사회책임투자(SRI)채권 전용 세그먼트'에 등록된 SRI채권의 상장잔액이 100조원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일 기준 상장잔액은 100조3000억원으로 SRI채권이 최초로 상장된 2018년(1조3000억원)과 비교해 약 77배 성장했다.

SRI채권이 최초 50조원 돌파까지는 24개월이 걸렸으나, 50조원에서 100조원 돌파는 불과 11개월 만에 달성했다. 특히 거래소가 지난해 6월 SRI채권 전용 세그먼트를 개설한 후 10개월도 안 돼 100조원을 넘어섰다. 또한 SRI채권 상장 기관과 종목도 각각 62사, 678종목으로 비약적 성장을 이뤘다.

이는 국내외에서 환경과 사회문제 해결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SRI채권시장이 급성장했다. 세계적으로는 지난 2015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파리협정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 노력이 진행되면서 녹색금융이 진전되고 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금융기구, 제약회사 등 사회 재건을 위한 노력과 UN이 결의한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해 자본의 유입이 증가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발표, 탄소중립 선언 등으로 녹색투자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일자리 창출과 감염병으로 인한 사회적 약자 지원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금융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환경과 사회가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건설하기 위해 사회책임투자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특히 녹색금융 분야의 저명한 국제기구인 기후채권기구(CBI)에서 국내 SRI채권시장이 높은 성장 잠재력을 가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거래소, 사회책임투자채권 100조 돌파
(한국거래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