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만 하면 전자문서 작성된다? 포시에스, 관련특허 5건 등록

음성·AI 접목한 전자문서 기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말만 하면 전자문서 작성된다? 포시에스, 관련특허 5건 등록
포시에스의 전자문서 개발 솔루션 '오즈 이폼'

디지털 전환 및 비대면 업무 환경을 위한 전자문서 및 리포팅 솔루션 기업 포시에스(대표 박미경)가 음성을 통한 지능형 전자문서 관련 특허 5건을 추가 취득했다고 밝혔다.

취득한 특허는 △형태소 분석 기반의 자연어 매칭 장치, 방법 및 그를 이용한 전자문서 제어 시스템 △음성을 통한 지능형 전자문서 제공장치, 방법 및 시스템 △다수의 의도가 포함된 문장으로부터 의도 및 의도에 대응되는 내용을 검출하는 전자문서 시스템 △자연어 처리 기반 전자문서 제어장치 및 방법 △대화를 통한 전자문서 작성 시 디바이스 유형별 전자문서 데이터 제공방법 및 장치 등이다.

이들 기술이 적용되면 일정한 형식의 질문과 답변에 대한 음성인식 처리를 넘어, 일상적인 대화와 복잡한 형태의 문장 속에서 유의미한 단어를 추출해 전자문서를 작성할 수 있다. 지난해 업계 최초로 취득한 '음성을 통한 전자문서 제공 방법, 음성을 통한 전자문서 작성 방법 및 장치' 특허에 이어 확보한 지능형 전자문서 기술이다.

포시에스는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전자문서를 작성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용자 경험 기반의 입력방식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음성은 물론 챗봇, 제스처, 손글씨 인식 등 여러 입력 방식 중 선택해 서식을 작성할 수 있다.

이러한 기술은 전자문서 개발 솔루션 '오즈 이폼'(OZ e-Form)과 클라우드 기반 전자문서 서비스 '이폼사인'(eformsign)에 적용될 예정이다. 현재 AI 기계독해 기술을 적용해 상담원과 고객이 자연스럽게 대화를 하면 질문과 답변을 추출해 전자문서에 자동 입력되는 방식까지 개발 중이다.

박미경 포시에스 대표는 "음성과 AI 기술을 통한 지능형 전자문서 활용 기술이 지속적으로 고도화되고 있다"며 "앞으로 화상·음성·AI 기술을 이용해 비대면 환경에서도 더욱 편리하게 전자계약서 작성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