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아파트 VR로 즐길수 있대요

콘진원, 동방성장 생태계 구축
CJ ENM-알파서클 협업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비아파트 VR로 즐길수 있대요
신비아파트 VR(가상현실) 패키지 포스터. 콘텐츠진흥원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콘텐츠 오픈이노베이션(콘피니티)' 사업을 통해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협력을 이끌어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콘진원의 '콘텐츠 오픈이노베이션' 사업으로 CJ ENM과 스타트업 알파서클이 협업을 진행했다. 그 결과 미디어 이머시브(체험형) 전시회였던 '신비아파트 미디어 어드벤처: 내가 구하리'를 VR(가상현실) 콘텐츠와 굿즈를 결합한 VR 패키지 형태로 개발해 지난 16일 정식 출시했다.

콘진원은 대기업과 협업해 콘텐츠산업의 혁신을 이끌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하고자 콘텐츠 오픈이노베이션 사업을 콘텐츠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뜻하는 콘피니티라는 브랜드명으로 지난 2018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자생적인 스타트업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사업화 자금, 파트너사와의 사업 협력(PoC) 기회, 투자 연계, 맞춤형 컨설팅 등을 지원해왔다. 실제 지난해 콘텐츠 오픈이노베이션(콘피니티) 사업으로 콘텐츠 스타트업 12개 사와 대기업 간 프로젝트 연계를 이끌었으며, 이들 스타트업은 전년 대비 두 배 가량 매출 증가와 총 201억 원 규모의 투자유치 성과를 창출했다.

CJ ENM은 실감콘텐츠를 활용한 홍보 콘텐츠를 개발하고자 했으며, 이에 알파서클은 CJ ENM의 신비아파트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VR 콘텐츠를 제작해 결과물을 냈다. 이는 대기업이 필요로 하는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을 스타트업을 통해 얻고, 스타트업은 대기업이 보유한 IP 및 인적자원 등을 적극 활용해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 창출이 가능하도록 대·중소기업 협력체계를 구축해 이뤄낸 성과로 평가된다.신의현 알파서클 대표는 "CJ ENM의 대표 애니메이션 IP인 신비아파트에 초고화질 VR 영상 구현이 가능한 우리 기술을 더해 새로운 V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었다"며 "콘텐츠 오픈이노베이션 사업에서 파트너와의 사업협력 기회를 얻어 우리 기업이 보유한 VR 기술의 가능성을 콘텐츠로 직접 선보일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김영준 콘진원 원장은 "신비아파트 VR 패키지는 가족과 함께 집에서도 전시를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작년 한 해 동안 CJ ENM과 알파서클이 제품 개발부터 시제품 출시까지 적극적으로 협력해 이뤄낸 결과물"이라며 "앞으로도 콘진원은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협업 기회를 확대해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콘텐츠 오픈이노베이션(콘피니티) 사업은 총 10억 원 규모로 진행하며, CJ ENM과 롯데월드, 롯데컬처웍스, 메가박스x한국무역협회가 오픈이노베이션 파트너사로 참여해 혁신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는 스타트업을 공동 발굴·육성에 나선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