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K-푸드’ 이끄는 비비고 김치…지난해 매출 150억 돌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CJ제일제당이 베트남에서 '비비고 김치'를 앞세워 'K-푸드' 확산에 나서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김치'가 지난해 베트남 시장에서 전년 대비 25% 성장한 약 1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8일 밝혔다.

최근 3년간 비비고 김치의 베트남 시장점유율은 50% 이상으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베트남 김치 구매 고객 절반 이상이 '비비고 김치'를 먹는 셈이다.

CJ제일제당은 2016년 베트남 김치 시장에 진출해, 올해로 6년째 '비비고 김치'를 현지에서 생산하고 있다. 2015년 100억원 수준이던 베트남 김치 시장은 CJ제일제당 진출 후 꾸준히 성장해 지난해 260억원으로 3배 가까이 커졌다. 베트남의 가공식품 시장 성숙도를 고려하면 규모와 성장세가 눈에 띄는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비비고 김치의 성공 비결은 '한국 발효기술 기반의 현지화' 전략이다. 베트남은 베트남식 젓갈 등 발효식품과 절임채소 문화권이라 김치 자체에 대한 거부감은 적은 편이다. 그러나 기존에 베트남에서 판매됐던 김치는 지나치게 달고 액젓 맛과 향이 강한, '무늬만 김치'였다.

이에 CJ제일제당은 재료나 담그는 법 등 한식 김치의 본질은 지키면서 매운 정도를 조절하고 고수·채식 김치를 출시하는 등 현지화도 진행했다. 'K-김치'라는 한국 정통성을 강조하며 제품 신뢰도에 중점을 둔 마케팅 활동도 주효했다.

현재 베트남 시장은 한국 문화에 관심 많은 20∼30대 젊은층 주도 하에 면 요리 토핑용, 볶음요리나 국물요리 '러우'의 재료 등으로 활용도가 확장되는 추세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동남아에서 김치 시장 규모가 가장 큰 베트남에서의 성과는 'K-김치' 글로벌 확대의 초석"이라며 "CJ의 차별화된 패키징 기술 등이 담긴 '비비고 단지김치'를 앞세워 베트남 등 글로벌 시장에서 K-푸드 확산을 가속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베트남 ‘K-푸드’ 이끄는 비비고 김치…지난해 매출 150억 돌파
비비고 김치가 베트남 시장에서 활약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