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금리 상승...`영끌·빚투`한 청년층 빚폭탄 우려

청년층 원리금상환비율 36.5%…취약 차주 부담 급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빚투(빚내서 투자) 열풍으로 빚을 내 주식과 부동산에 투자한 청년들이 시장금리 상승에 따른 영향으로 원리금상환부담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소득대비 부채비율이 가파르게 늘어난 20·30대 청년층을 중심으로 원리금 부담이 높아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말 신규 차주 가운데 30대 이하 비중이 58.4%로 가장 높았고 가계부채 증가율도 가장 빠르게 증가했다. 30대를 중심으로 원리금 상환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30대 이하 가계부채 비중은 25.8% 수준까지 올라갔고 1년 사이 증가율이 9.5%나 뛰었다. 모바일 앱으로 비대면 신용대출에 익숙한 청년층들이 더 손쉽게 대출을 받으면서 부채 규모가 동시에 올랐다는 평가도 나온다.

문제는 청년층의 원리금상환부담은 커졌는데 그에 비해 상환능력은 못따라가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20~30대 청년층의 소득 대비 원리금상환비율(DSR)은 35.6%다. 여타 연령층보다는 낮지만 저소득·저신용으로 인한 취약차주 비중이 높아 위험성이 높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지난해 역대 최저금리까지 기준금리가 낮아지면서 빚을 내서 투자한 청년층들은 대출금리 상승과 증시조정에 대한 이중 고민이 더 가중될 것이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또 앞으로 고용시장이 경직된 상황에서 시장금리가 계속 상승할 경우 더 상환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는 시그널과 함께 시장금리가 오르고 있지만 아직 노동시장은 경직돼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금리상승과 함께 주가조정을 받을 가능성이 있는 종목들이 증가하게 되면 손해보는 청년들이 증가해 취약차주가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위험에도 청년층들이 계속 빚을 내 위험자산에 투자할 경우 신용불량자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 30대 부채규모 가파르게 상승·…'카드대란'사태 우려

청년층들의 대출규모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사회적 파장이 커질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30대의 평균 부채규모는 1억2958만원으로 여타 연령층 중 가장 가파르게 증가했다. 1년간 30대 부채증가율은 9.5%였고 50대의 부채증가율은 4.7%로 뒤를 이었다. 청년층 중 취약차주의 비중은 7.2%수준이다. 취약차주 비중은 전 연령대 중 가장 높다. 소득의 대부분이 근로소득인 청년층들이 무리하게 빚을 내 투자할 경우 빚이 더 증가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박영범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소득이 일정치 않은 청년들도 주식 등 투자를 확대하게 되면 (원리금)상환에 대한 부담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젊은 세대의 가파른 부채 증가는 신용불량자 유입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단적인 예로 2020년 카드대란 사태로 대규모의 신용불량자를 양산한 점을 들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김태기 단국대 교수는 "청년층의 경우 주식으로 손해를 보고 이자부담에 대출을 못갚게 될 수 있다"면서 "(당국에서) 증시가 버블이라고 경고하기보다 좀 더 치밀하고 전략적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경기회복을 선 반영하는 시장금리는 오르고 기준 금리는 당분간 인상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김태기 교수는 "앞으로 시장금리와 기준금리의 갭이 더 커질 것"이라면서 "선별력 있는 좋은 주식을 골라낼 수 있는 능력이 없다면 주식투자를 해서는 안된다고 (당국에서도) 경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