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IT, 빅데이터.AI 기술 접목한 R&D평가시스템 `스텔라` 모든 평가과제에 적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산업기술 연구개발(R&D) 디지털 평가시스템 '스텔라(STELLA)'를 2일부터 신규 R&D 과제 평가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스텔라는 ▲화상평가 ▲대화형 평가장 ▲스텔라 노트 ▲업무프로세스 자동화(RPA) 기능을 가지고 있다. 업무자동화(RPA) 기능은 오는 5월 서비스를 시작한다

스텔라 화상평가 시스템은 구간암호화, 웹DRM 등 보안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산업기술 R&D 과제 평가뿐 아니라, 회의 및 실태조사 등 다양한 업무에 사용할 수 있다.

대화형 평가장 기능은 평가 참여자 간 자유로운 의견 공유와 영상·음성·문서를 활용한 다양한 형태의 소통이 가능하도록 구현됐다. 시간에 구애되지 않는 자유로운 소통으로 언택트 평가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KEIT는 기대했다.

스텔라 노트는 R&D 평가 지원 BIS(Business Intelligence System)로, R&D 신청과제와 관련 내·외부 자료를 가공한 분석 자료를 제공해 평가 전문성을 높일 수 있게 제작됐다. 평가 과제와 관련한 특허, 국가 R&D 지원, 수출입 동향을 자동 분석해준다. 또 사업계획서 요약, 주요 도표 추출, 수행기관 보유특허, 재무현황, 과거 과제수행 이력을 그래픽으로 알기 쉽게 보여준다.

KEIT는 앞으로 사람의 경험과 AI의 분석능력을 결합한 '휴먼-AI 협업모델'을 계속 개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