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도 `투기와의 전쟁` 선포…집값 조작 세력 잡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정부가 최근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 집값을 띄우기 위해 최고 매매가로 신고했다가 며칠 뒤 돌연 취소하는 현상이 나타난다는 지적이 일자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23일 주택업계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조만간 실거래 허위 신고 의혹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에 착수한다.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작년 서울에서 매매된 것으로 신고됐다가 취소된 아파트 거래 2건 중 1건은 당시 역대 최고가 거래로 파악됐다.

국토부는 허위 신고한 것으로 드러난 신고인에 대해선 부동산거래신고법 위반 사안으로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악의적이고 반복적으로 허위 신고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신고인에 대해서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현행 부동산거래신고법에는 허위 신고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하는 처벌 규정밖에 없기 때문이다. 국토부 부동산 특별사법경찰은 불법전매 등 특사경법에 정해진 범위에서만 수사가 가능한 점도 한계다.

일부 지역에서는 동일인이 반복적으로 주택 거래를 신고했다가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는 거래 당사자라기보다는 공인중개사일 가능성이 크다는 해석이 나온다. 특정 공인중개사가 여러 건의 매물 계약을 중개했는데 공교롭게 이 물건들이 줄줄이 취소되는 사례가 생겼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

앞서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국토부 등 관계부처에 주택 실거래가 허위 신고 행위에 강력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부동산 실거래 신고 기간을 앞당기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데 현재 계약일로부터 30일 내에 신고하게 되어 있는 실거래 신고 기한을 계약 당일이나 등기일에 신고하게 하는 것이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전날 국회 업무보고에서 계약 당일에 거래 내용을 신고하게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변창흠도 `투기와의 전쟁` 선포…집값 조작 세력 잡는다
변창흠(사진) 국토부 장관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