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언택트 주춧돌’ 클라우드 산업 육성에 800억 투입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과기정통부, 9일 ‘2021년 클라우드 사업 통합설명회’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올해 클라우드 산업 육성에 800억원을 투입해 디지털 뉴딜 성공에 속도를 낸다.

과기정통부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한국인터넷진흥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과 함께 9일 오후 '2021년 클라우드 사업 통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 클라우드 바우처 지원 사업, 공공부문 클라우드 도입 및 이용 활성화 사업 등에 총 800억원 규모를 투자한다.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는 클라우드 인프라 기업과 서비스 기업들이 협력해 핵심 산업별 혁신적인 클라우드 서비스를 개발·보급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금융, 에너지, 제조(전자), 물류(항만), 교육(스마트 스쿨) 등 5개 분야에서 50개 이상의 서비스를 선정해 25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제조(기계), 물류(육상), 헬스케어, 교육, 비대면 복지 등 5개 분야에서 64개 기업의 서비스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했다.

클라우드 바우처 지원 사업은 민간부문의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으로, 올해 500개 이상의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클라우드 도입 컨설팅, 전환 비용 및 클라우드 이용료 등을 지원한다. 예산은 92억5000만원이다.

지난해에는 646개의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이용 바우처를 제공했다. 올해는 수요기업이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전 데모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공공부문 클라우드 도입 및 이용 활성화 사업은 공공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도입을 촉진하기 위해 정부·지자체·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도입 전문 컨설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40억원을 들여 30개 기관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해 시스템을 설계·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심층컨설팅을 새로 도입한다.

이외에 고성능 클라우드, 다중 클라우드 등 차세대 클라우드 선도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사업에 총 206억원을 투입해 신규과제 6개와 계속과제 17개를 지원한다.

△국내 SaaS(SW서비스)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글로벌 SaaS 육성 프로젝트(55억원) △국가·공공기관의 클라우드 전환 성공사례를 만드는 공공부문 클라우드 선도 프로젝트(11억원) △국내 SECaaS(보안서비스) 시장 활성화 및 안전한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클라우드 보안서비스 개발 및 개선 지원사업(12억원) 등도 추진한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클라우드는 데이터·인공지능 경제를 가속화하는 핵심 인프라로 그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국내 클라우드 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생태계가 잘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언택트 주춧돌’ 클라우드 산업 육성에 800억 투입한다
2021년 주요 클라우드 사업 지원내용 <자료:과기정통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