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공백 채운 디지털, 포스트 코로나 게임체인저 될것"

ETRI, 글로벌 트렌드 보고서
"팬데믹 이후 완전한 디지털사회
AI·개인·일상 영역 빠른 발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이후 '완전한 디지털 사회'가 시작될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인한 공백을 디지털 기술이 채우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글로벌 트렌드를 주도하는 강력한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14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펴낸 '코로나 이후 글로벌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세계는 디지털 사회의 시작을 알리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이 같은 미래전망을 내놨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충격이 만든 불확실한 미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는 6대 트렌드와 디지털 기술에 주목했다. 또한 △경제·일상 △사회·정치 △글로벌 리스크 인식 △글로벌 공급망 △국제관계 △디지털 기술 등 6대 트렌드별로 일어나고 있는 변화를 21개 이슈로 세분화하고, 완전한 디지털 사회로 전환을 가속화시킬 7대 기술도 제시됐다.

우선, 코로나19 는 세계 정치·경제·사회 등 기존 시스템을 재설정(Reset)하는 계기가 되고, 디지털 기술이 모든 변화의 중심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디지털 기술은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트렌드를 주도해 완전한 디지털 사회로 전환할 것으로 예측했다.

ETRI는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충격이 가져다 준 디지털 사회가 △인공지능(AI) △개인(Me) △일상(Life) 등 세 가지 영역의 디지털화로 구분된다고 언급했다. 우선, 코로나19 영향으로 AI의 빠른 확산과 비대면 업무 및 비즈니스 환경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한 '대화형 AI', '스몰데이터 기반 지능화 기술' 발전이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코로나19는 개인 데이터의 중요성을 부각시켜 디지털화된 또 다른 나인 '디지털 자아'를 탄생하게 하고, 개인정보의 활용·보호의 균형을 위한 '프라이버시 보장 기술' 이 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코로나는 인류 역사에서 매우 느리게 변화해 왔던 음식, 돈, 일상공간 등을 빠르게 디지털화시켜, '푸드테크',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메타버스(현실과 가상공간을 결합해 초연결·초실감 디지털로 확장된 세계)' 등 우리의 일상생황을 무한의 가상공간으로 확장시킬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이전까지 부분적·단편적으로 진행돼 온 디지털화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이후에는 완전하고 전면적인 디지털 시대로 바뀌어, 모든 삶이 디지털로 옮겨져 온·오프라인의 주종관계가 역전될 것이라고 조망했다.

보고서 주저자인 이승민 ETRI 책임연구원은 "코로나19 이후 세계는 크고 작은 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도입한 디지털 기술의 영향으로 사회·경제 정치적 변화의 임계점을 넘게 될 것"이라 면서 "흑사병 대유행이 중세시대를 끝내고,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듯, 코로나 팬데믹 이후에는 완전한 디지털 사회가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거리두기 공백 채운 디지털, 포스트 코로나 게임체인저 될것"
ETRI는 코로나19 이후 완전한 디지털 사회가 시작될 것이라는 보고서를 펴냈다.

ETRI 제공

"거리두기 공백 채운 디지털, 포스트 코로나 게임체인저 될것"
코로나 이후 글로벌 트렌드 보고서 내 '코로나19 충격과 글로벌 트렌드 관계' 개념도로, 코로나19는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경제·일상, 사회·정치 등 6대 트렌드에 영향을 준다

ETRI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