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최악 고용한파에 "1분기 중 공공일자리서 85만8000명 채용..5.1조 조기집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지난해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고용 한파를 기록하자, 이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1분기에만 공공일자리 85만8000명을 조기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고용충격으로 고용시장 체력이 상당히 저하된 상황에서 지난해 1~2월이 상대적으로 고용이 좋았던 것을 감안하면 올해 1~2월까지 힘든 고용상황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단기 고용충격 완화를 위해 1분기에 공공부문 직접일자리사업 80%(83만명), 사회서비스 일자리 44%(2만8000명)를 집중 채용할 것"이라며 "공공기관도 올해 채용인원의 45% 이상을 상반기 내 채용하고, 올해 2만2000명 인터 채용도 1월 중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고용유지지원금을 포함해 올해 일자리 예산 중 집행관리 대상 예산의 38%, 5조1000억원을 1분기 중 조기 집행하고, 3월 종료 예정인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연장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그는 "채용이 특히 어려운 청년과 여성을 위해 1분기 중 청년고용 활성화 방안, 포스트코로나 시대 여성일자리 확대 방안을 추가로 마련하겠다"며 "벤처, 신산업, 빅3산업, 규제혁파 등을 통해 민간에서 좋은 일자리가 자연스럽게 만들어지도록 투자 활성화에 나서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그는 "2022년까지 투자-융자-보증 등을 연계한 기술기반 벤처와 스타트업 복합금융 3조원을 지원할 것"이라며 "연내 벤처투자법을 개정해 융자기관이 신주인수권을 획득하는 조건으로 저리 자금을 제공할 수 있는 실리콘밸리식 '투자조건부 융자제도'와 사채 투자자가 벤처의 전환사채를 취득할 수 있는 '조건부 지분전환계약 제도'를 새로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비수도권 벤처 기업 투자 활성화를 위해 기술보증기금의 직접투자를 지방 중심으로 개편하고, 올해 4개 권역에 최대 5000억원 규모의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선 또 '한국판 뉴딜의 글로벌화 전략'도 공개됐다. 그린뉴딜 분야는 태양광 등 그린에너지 해외수주를 2019년 15기가와트(GW) 규모에서 오는 2025년까지 30GW까지 확대하고, 이를 위해 5년간 그린뉴딜에 수출정책금융 30조원을 공급키로 했다. 디지털 뉴딜 분야는 ICT 제조업과 서비스업 수출액을 2019년 1800억달러에서 2025년 2500억달러로 확대하고, 이를 위해 올해 글로벌 벤처펀드 2000억원, 디지털 수출기업 전용자금 3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정부 최악 고용한파에 "1분기 중 공공일자리서 85만8000명 채용..5.1조 조기집행"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9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