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동차세 1월 일시납부하면 9.15% 세액공제"

올해 신청기한은 내달 1일까지…인터넷·스마트폰앱 납부 가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시는 매년 두 차례 납부하는 자동차세를 1월 중 일시 납부하면 연 세액의 9.15%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연납 신청을 이달 16일부터 받는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자동차세 연납제도'는 1년분 세금을 미리 납부하는 제도로, 1월 중 신청·납부할 수 있지만 말일(31일)이 일요일이어서 다음날인 2월1일까지 가능하다. 지난해까지는 연세액의 10%를 공제 받을 수 있었으나 지방세법 개정에 따라 9.15%로 공제 비율이 다소 줄었다.

연납제도는 매년 1,3,6,9월 중 신청 가능하며 1월에는 9.15%, 3월에는 7.5%, 6월에는 하반기의 10%, 9월에는 하반기의 5%의 공제를 적용받을 수 있다. 연세액 납부기한의 다음날부터 올해 12월31일까지 기간이 길수록 공제율도 높아지는 셈이다. 예컨대 올해 1월에 자동차세를 일시납부하면 신규차량 기준 SM3는 1만3300원, 쏘나타는 4만7550원, 그랜저는 7만1350원의 자동차세(지방교육세 포함)를 절약할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납부방법은 13일부터 우편으로 발송되는 자동차세 납부서를 받아 납부하거나, 인터넷(https://etax.seoul.go.kr) 또는 스마트폰 앱(STAX)을 통해 납부하면 된다. 다만 올해 처음으로 자동차세 연납을 신청하는 경우에는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달라고 시는 당부했다.

시는 또 자동차세를 미리 연납한 경우, 연내 다른 시·도로 이사하더라도 새 주소지에서 자동차세를 추가로 납부하지 않아도 된다고 알렸다. 아울러 자동차세를 연납한 차량을 폐차하거나 양도한 경우, 사용일수를 제외한 나머지 기간만큼 세금을 환급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병한 서울시 재무국장은 "자동차세 연세액 신고 납부를 통해 세금 절약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어려운 시기 연납제도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절세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서울시 "자동차세 1월 일시납부하면 9.15% 세액공제"
사진=서울시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