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등교 확대 철저히 준비…원격수업 학습격차 해소 노력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은혜 "등교 확대 철저히 준비…원격수업 학습격차 해소 노력해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교육부-전국 교육장 영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4일 전국 교육지원청을 책임지는 교육장들에게 19일 등교 인원 확대되는 만큼 학교 방역을 철저히 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전국 176개 교육지원청 교육장 영상 회의에서 "19일 이후 등교인원이 확대되므로 우리는 학교 방역을 더욱 철저하게 준비해야 한다"면서 "등교 전 자가진단, 마스크 착용, 환기, 방역물품 점검 등 작은 것 하나도 소홀함이 없도록 각별하게 챙겨 달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고 원격 수업 확대로 학습 격차 확대 우려가 커짐에 따라 교육부는 19일부터 전국 유·초·중·고의 등교 인원을 3분의 2로 완화해 등교 수업 일수를 늘리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어떠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학교 현장이 당황하지 않고 대응할 수 있도록 24시간 핫라인 대응 체계를 갖춰 지역감염 위험을 대비해달라"라며 "2학기에 학교 방역과 원격학습 도우미로 총 4만7000명이 투입되는데, 학교 현장의 방역 인력 지원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신경 써달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전국의 과대 학교, 과밀학급에 대해서는 보다 강화된 방역이 적용될 수 있도록 방역 인력을 우선 배치해야 할 것"이라며 "식중독 사고 예방, 학생들의 하교 후 생활지도에도 온 힘을 쏟아달라"고 교육장들에게 요청했다.

학습격차 해소를 위한 교육부와 교육청의 각종 지원 사업이 보다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도 했다.

유 부총리는 "원격학습이 길어지면서 발생하는 학습 격차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교육장님들께서 좀 더 적극적으로 노력했으면 좋겠다"며 "학습격차 해소를 위한 교육부와 교육청의 각종 지원 사업이 학교에서 보다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기초 학력 부족 학생을 대상으로 대면 중심의 보충 지도를 강화하고 기초 학력이 체계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신경 써달라"며 "에듀테크 플랫폼과 콘텐츠를 활용한 멘토링 사업, 맞춤형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운영 등을 관심 갖고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