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폰의 배신… 해외보다 30% 비싸다?

국내모델 낮은 스펙 탑재 불구
일부폰 中·인도보다 고가 책정
과방위 소속 조명희 의원 주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저가폰의 배신… 해외보다 30% 비싸다?
'갤럭시A51'.

삼성전자 홈페이지 캡처

국내 저가형 스마트폰 단말기가 해외에서 보다 30% 이상 비싼 가격으로 출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삼성전자 홈페이지인 '삼성닷컴' 자료를 분석한 결과, 5G 스마트폰인 '갤럭시A51' 기종은 지난 5월 최종 출고가 57만2000원에 국내 출시됐다. 이는 지난 10일 환율 기준으로 중국 출고가(51만5800원)보다 약 10.9%, 인도 출고가(41만9624원)보다 약 36.3% 비싼 수준이다.

특히 중국과 인도에서는 8GB 램이 탑재됐지만 국내 출시 모델에는 이보다 낮은 스펙인 6GB 램이 들어갔다. 국내 출시 모델이 더 낮은 사양임에도 오히려 출고가는 높게 책정됐다는 것이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휴대전화 통신료의 물가지수는 2018년 8월 98.21에서 올해 8월 93.58로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휴대전화 단말기는 같은 기간 102.54에서 105.09로 오히려 높아졌다는 게 조 의원의 지적이다.

실제로 저가형 시장 뿐만 아니라 프리미엄 시장까지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단말기 가격 부담은 시간이 갈수록 가중되고 있다. 조 의원이 국회 입법조사처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살펴보면 2016년부터 최근 5년간 고사양 스마트폰 가격은 많게는 60만원까지 올랐다는 설명이다. 최근 출시된 스마트폰 출고가의 경우 200만원을 상회하는 등 단말기 가격은 평균 100만원을 넘고 있다.

액정 교체비용 역시 증가추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가 2016년 3월 출시한 갤럭시S7 엣지의 액정 교체 비용은 19만3000원이었는데 올해 3월 출시한 '갤럭시S20 울트라'는 28만6000원으로 4년 새 약 9만3000원이 증가했다. 애플이 2016년 10월 출고한 '아이폰7'의 액정 교체 비용도 당시 18만9000원인데 반해 지난해 3월 출고한 아이폰11프로맥스는 44만원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출고가 기준으로 볼 때 삼성전자의 갤럭시S20 울트라의 액정 교체비용은 28만6000원으로 출고가 대비 18%이며 애플의 아이폰11 프로맥스 경우 28%에 육박한다.

조 의원은 "5G 단말기 출시 이후 제조사들이 고가 정책을 지속하고 있다"며 "가격경쟁을 유도해 가격을 낮추기 위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