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주장 네이마르 뒤통수 가격 2경기 출전정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종차별 주장 네이마르 뒤통수 가격 2경기 출전정지
신경전 벌이는 PSG 네이마르(왼쪽)와 마르세유 알바로 곤살레스.

[로이터=연합뉴스]


경기 중 인종차별을 당했다며 상대 선수의 뒤통수를 때려 퇴장당했던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의 공격수 네이마르(브라질)가 2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AFP통신 등 외신은 17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프로축구연맹(LFP)이 징계위원회를 열고 네이마르에게 2경기 출전 정지의 징계를 부과했다고 보도했다. 네이마르는 14일 마르세유와 치른 2020-2021시즌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2라운드 홈 경기에서 상대 수비수 알바로 곤살레스의 뒤통수를 때려 퇴장당했다. 마르세유가 1-0으로 이긴 이날 경기에서는 후반 추가 시간 양 팀 선수 간 충돌로 네이마르를 포함한 5명이 퇴장당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난투극에 앞서 곤살레스와 말다툼을 하며 신경전을 벌였던 네이마르는 레드카드를 받고 그라운드를 떠나면서 대기심을 향해 곤살레스에게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기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공격성과 모욕은 축구의 일부라고 생각하기에 곤살레스를 어느 정도는 이해하지만 인종차별은 절대 허용돼서는 안 된다"면서 "흑인이며, 흑인의 아들이고, 흑인의 손자인 나는 똑같은 인간일 뿐이다. 심판들이 인종차별에 대한 불관용을 보여주기를 바랐다"고 밝혔다.

곤살레스는 부인하고 있으나 프랑스 언론은 곤살레스가 네이마르에게 '원숭이'라고 지칭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LFP는 중계 영상 자료 등을 확보해 곤살레스의 인종차별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에 들어갔다.

상대 선수에게 주먹과 킥을 날린 PSG 수비수 레뱅 퀴르자와에게는 6경기 출전 정지, 같은 방식으로 맞대응한 마르세유 수비수 조르당 아마비에게는 3경기 출전 정지 징계가 내려졌다.

난투극의 발단이 된 파레데스와 베네데토는 각각 2경기,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한편, 마르세유전 패배로 42년 만에 개막 이후 무득점 2연패를 당했던 프랑스 리그 챔피언 PSG는 17일 FC 메스와 치른 3라운드 홈 경기에서 1-0으로 이겨 시즌 첫 승리를 챙겼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