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화예금 또 역대최고…개인 달러예금은 감소

8월 외화예금 잔액 885억달러, 3개월 연속 최대치 경신
증가폭은 크게 줄어
기업 달러화예금 증가폭 둔화, 개인 달러화예금 줄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거주자 외화예금이 또다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만 개인의 달러화예금은 감소세로 전환했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 통계에 따르면 8월 말 현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885.4억달러를 기록했다. 8월 말 외화예금 잔액은 2012년 6월 해당 통계 작성 이래 최대치다. 6월(845.3억달러) 이후 3개월 연속 최대 규모 경신이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뜻한다.

외화예금 잔액이 지속적으로 늘어났지만 증가폭은 대폭 줄었다. 8월 외화예금 증가규모는 11.4억달러로 지난 3월의 67.8억달러 등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최소 수준에 그쳤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 예금(765.9억달러)이 3.7억만달러 늘었다. 기업 달러화예금이 결제 대금 예치 등에 따라 5.5억달러 증가한 반면 개인 달러화예금은 1.8억달러 감소했다. 기업 달러화예금 증가폭은 지난 3월 이후 최소 수준이고, 개인 달러화 예금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5월(-1.5억달러)을 제외하면 두번째 감소이고 감소폭은 가장 큰 수준이다.

유로화 예금(41.5억달러)은 비은행 금융기관의 일시 자금 예치로 7월보다 5.4억달러 증가했다. 엔화 예금(47.6억달러)은 일부 기업의 배당금 지급을 위한 엔화 예치 등으로 증가했으나, 위안화 예금(14.9억달러)은 줄었다.

예금 주체별로 보면 기업 외화예금(709.9억만달러)은 13억달러 증가했지만, 개인 외화예금(175.5억달러)은 1.6억달러 감소했다.김현동기자 citizenk@dt.co.kr

외화예금 또 역대최고…개인 달러예금은 감소
(자료 = 한국은행)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