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내 공수처인 윤리감찰단 출범, 판사출신 최기상 의원 단장으로 임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이 16일 당내 윤리감찰단을 출범하고, 단장에 판사 출신인 최기상 의원을 임명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최 의원을 윤리감찰단장에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 자리에서 "윤리감찰단은 민주당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부정부패와 젠더폭력 등 불법 이탈 등의 문제를 법적, 도덕적, 윤리적 관점에서 다뤄 윤리심판원 등에 넘기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특히 "윤리감찰단이 당헌·당규와 사회상규와 양심에 따라 엄정하게, 독립적으로 업무를 처리함으로써 당 구성원들의 윤리 의식을 확립하고 당의 신뢰를 높이는 데 기여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근 윤미향 의원이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혐의 등으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되는 등 악재가 잇따르자 감독·관리 역할을 할 윤리감찰단에 힘을 실어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윤리감찰단의 첫 임무는 윤 의원의 거취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 의원은 광주지법·인천지법·서울서부지법 판사, 헌법재판소 헌법연구관, 서울행정법원 판사, 전주지법 남원지원장,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등을 역임한 법조인이다.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미쓰비시중공업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재판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려 피해자들의 손을 들어주기도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민주당 내 공수처인 윤리감찰단 출범, 판사출신 최기상 의원 단장으로 임명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