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년 불문율 깬 美… 미주개발은행 총재에 트럼프 측근

중남미내 中영향력 견제 의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1년 불문율 깬 美… 미주개발은행 총재에 트럼프 측근
미주개발은행 총재 선출된 모리시오 클래버-커론

EPA=연합뉴스


미주개발은행(IDB) 총재에 사상 처음으로 미국인이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이 선출됐다. 미주개발은행 총재직은 그동안 전통적으로 중남미 출신이 맡아왔다.

블룸버그통신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서 중남미 문제를 담당하는 모리시오 클래버-커론 선임보좌관이 12일(현지시간) IDB 28개 회원국 중 최소 15개국의 지지를 받아 신임 총재에 당선됐다고 보도했다. 임기는 다음 달 시작된다.

1959년 설립된 IDB는 중남미와 카리브해 지역 개발을 위한 은행으로, 지난 61년간 4명의 수장은 모두 중남미에서 나왔다. 이번 선거를 통해 중남미 출신이 총재를, 미국이 부총재를 맡은 불문율이 깨진 것이다.

이런 상황 탓에 미국이 지난 6월 클래버-커론을 총재 후보로 지명하자 멕시코와 칠레, 유럽연합(EU)은 코로나19 대유행 탓에 IDB 미래를 논의할 시간이 부족하다며 선거 연기를 촉구했다.

그러나 이면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쿠바와 베네수엘라 강경파로 알려진 자신의 보좌관을 지명하고 중남미 출신자 총재 선임 전통을 깬 것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멕시코, 브라질 등은 미국인 총재가 나오면 IDB 내 영향력이 박탈당할 것이라고 주장했고, 클래버-커론은 중남미 출신 인사를 부총재에 임명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블룸버그는 미국의 이런 움직임은 중남미 내 중국 영향력 확대를 견제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평가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투표는 자원이 풍부한 중남미에서 지렛대를 얻고 중국의 부상에 대항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와, 지배력을 잃고 싶지 않은 이 지역 내 일부 인사 간 지정학적 전투였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