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아베` 日스가, 자민당 총재선거 압승 예고

오늘 소속의원·대표당원 투표
주요언론 70%대 득표율 전망
16일 중의원서 총리지명 유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스트 아베` 日스가, 자민당 총재선거 압승 예고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EPA=연합뉴스


최근 지병을 이유로 사의를 표명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뒤를 잇는 집권 자민당 총재가 14일 선출된다. 현재 스가 요시히데(菅義偉·사진) 관방장관이 차기 총리로 유력한 상황이다.

새로 선출되는 자민당 총재는 오는 16일 중의원에서 차기 총리로 지명된다. 마이니치신문은 스가 장관이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전체 투표수의 약 70%를 쓸어 담는 압승을 거둘 것으로 12일 예상했다.

이번 총재 선거는 당 소속 국회의원(394명)과 전국 47개 도도부현 지부연합회 대표 당원들(47×3=141명)이 한 표씩 행사하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마이니치가 국회의원 본인이나 비서, 당내 파벌 간부 등을 취재해 지지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스가 장관이 자민당 국회의원으로부터 전체의 70%인 300표에 육박하는 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스가 장관과 함께 자민당 총재 선거에 입후보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정조회장과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은 각각 50표 이상, 30표 미만의 국회의원 표를 받을 것으로 조사됐다.

마이니치의 대표 당원 동향 조사에서도 스가 장관이 80표 이상으로 압도적 지지를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30표에 조금 못 미치고, 기시다 정조회장은 10여표에 그칠 것으로 조사됐다. 결국 전체 535표 중 스가 장관이 약 380표를 받아 압승한다는 게 마이니치의 조사 결과다.

요미우리신문은 자민당 국회의원 394명 중 392명의 의향을 확인한 결과, 290명(74%)이 스가 장관, 53명(13%)이 기시다 정조회장, 24명(6%)이 이시바 전 간사장을 지지한다고 응답했다고 13일 보도했다.

스가 장관은 아베 정권의 정책 노선을 계승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스가 장관은 지난 8일 자민당 총재 선거 '소견 발표 연설회'에서 헌법 개정에 대해 "자민당 창당 이래 당시(黨是·당의 기본방침)"라며 "확실히 (개헌에) 도전해 가겠다"며 아베 총리가 추진해온 개헌을 지속해서 추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가 장관은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는) 일미(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정책을 전개하고 있다"며 "국익을 지키기 위해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미국이 주창한 전략)을 전략적으로 추진함과 동시에 중국을 비롯한 근린 국가와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스가 장관은 12일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일본기자클럽에서 열린 자민당 총재 후보 토론회에서 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 이웃 국가와도 확실히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날 "일미(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아시아 국가들과도 일본은 확실히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중국, 한국 등 근린 국가들과 꽤 어려운 문제는 있지만, 전략적으로 이런 나라들과 확실히 관계를 구축하는 외교를 하겠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이 언급한 한국과의 어려운 문제는 한일 갈등 핵심 현안으로 꼽히는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으로 보인다. 스가 장관은 아베 총리의 외교·안보 정책을 계승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셈이다.스가 장관이 일본 차기 총리로 유력해지면서 그의 한일관계 관련 발언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스가 장관은 2014년 중국에 안중근 기념관이 개관한 후 "안중근은 우리나라의 초대 총리를 살해해 사형판결을 받은 테러리스트"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도 비슷한 말을 했다. 스가 장관의 망언이 한국과 중국에서 논란을 빚은 후 아베 총리는 이같은 발언이 일본 정부의 공식 견해냐는 질문을 받고 "안중근은 이토 히로부미를 살해해 사형판결을 받은 사람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스가 장관은 일제 강점기 강제 징용과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서도 망언을 일삼았다. 스가 장관은 두 문제와 관련,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을 언급하며 "청구권 문제는 이미 완전하고도 최종적으로 해결됐다"고 발언했다. 징용 문제에 대해선 한국대법원이 2018년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내린 것에 "한일청구권협정 위반이자 국제법 위반"이라며 "한국 측이 주도적으로 해결책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대법원이 피고기업인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에 국내 자산 압류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선 한국산 제품 관세 인상, 한국기업에 대한 대출과 송금 중단 등 모든 종류의 보복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엄포를 놓은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