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3개월 만에 상승, 7월 0.3%…코로나19 탓 저물가 지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6(2015년=100)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3% 상승했다. 앞선 3개월 만에 다시금 플러스로 전환한 것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제유가 하락·외식물가 상승 둔화 등으로 저물가 추세는 지난 4월 이래 이어지는 중이다.

지난해 12개월 연속 1%대를 밑돌던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 1.5%로 반등했다. 2월과 3월에도 각각 1.1%, 1.0%를 기록하며 1%대 선을 유지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가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하자 4월(0.1%)에는 0%선으로 떨어졌고, 5월에는 결국 마이너스(-) 0.3%, 6월에는 보합(0.0%)을 나타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장마에 따른 출하 감소 영향을 받은 농·축·수산물 가격이 6.4% 올랐다. 농산물(4.9%)에서는 채소류(16.3%)가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 이 밖에 축산물과 수산물 가격도 각각 9.5%, 5.2%씩 올랐다. 코로나19 탓에 외식보다는 집에서 식사하는 '집밥'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반대로 공업 제품 가격은 0.4% 떨어졌다. 특히 국제 유가 하락으로 석유류 가격도 -10.2%를 기록하면서 전체 물가도 0.44% 내렸다. 전기·수도·가스 가격도 4.5% 하락해 물가 전반에 영향(-0.16%)을 줬다.

서비스 물가 상승률도 0.2%에 머물렀다. 공공서비스가 1.9% 하락하며 전반적인 물가를 0.27% 떨어트렸다. 서비스 물가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외식 물가 상승률도 0.6%에 그쳤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외식도 같이 줄어들었다는 분석이다. 다만 외식 외 서비스 물가는 1.4% 상승했다.

집세는 1년 전보다 0.2% 올랐다. 특히 전세 가격은 0.3% 올라 2019년 5월(0.3%) 이후 최대치를 보였다.

계절적 요인이나 일시적인 충격에 의한 물가 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집계하는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0.7%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도 전년 대비 0.4% 올랐다. 신선 어개·채소·과실 등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으로 작성한 '신선식품지수'는 2018년 11월(10.5%) 이후 최대 상승 폭인 8.4%를 나타냈다. 신선채소가 16.5% 오르며 이 같은 상승 폭을 이끌었다. 반대로 체감물가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되는 '생활물가지수'는 변동이 없었다. 소유주택을 주거 목적으로 사용하며 드는 서비스 비용을 소비자 물가에 포함한 '자가주거비포함지수'는 1년 전보다 0.3% 상승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소비자물가 3개월 만에 상승, 7월 0.3%…코로나19 탓 저물가 지속
4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6(2015년=100)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3% 상승했다. 앞선 3개월 만에 다시금 플러스로 전환한 것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제유가 하락·외식물가 상승 둔화 등으로 저물가 추세는 지난 4월 이래 이어지는 중이다. <자료=통계청>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