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년만에 해상 착륙… 美우주비행사 지구 귀환

한국시간 새벽 3시 41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5년만에 해상 착륙… 美우주비행사 지구 귀환
지구 귀환 비행에 나선 첫 민간 유인우주선 '크루 드래건'

AP=연합뉴스, NASA 제공

45년만에 해상 착륙… 美우주비행사 지구 귀환
크루 드래건에 탑승한 우주비행사 더그 헐리와 봅 벤켄

NASA 유튜브 캡처


45년만에 미 우주선의 해상 착륙 이벤트가 시작된다.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두 달 간 머물렀던 미국 항공우주국(NASA) 소속 우주비행사 2명이 45년 만에 처음으로 해상 귀환에 도전한다.

NASA는 1일(현지시간) 더그 헐리와 봅 벤켄 등 우주비행사들이 오는 2일 최초의 민간우주선인 '크루 드래건'을 타고 미국 플로리다주 멕시코만 해상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크루 드래건에 탑승한 우주 비행사들은 이날 오후 7시 34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상공 430㎞ 지점에서 ISS를 출발해 19시간의 지구 귀환 비행에 올랐다.

지구 도착 시간은 당초 목표보다 1분 빨라진 2일 오후 2시 41분(이하 동부시간 기준)으로 정해졌다고 우주과학 전문 매체 스페이스가 보도했다. 한국시간으로는 3일 오전 3시 41분이다.

NASA가 설정한 첫 번째 착수 후보지는 플로리다주 펜서콜라 앞바다이고, 두 번째 후보지는 플로리다주 파나마시티 인근 해상이다.

NASA는 동부 해안으로 접근하던 허리케인 이사이아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해졌지만, 이사이아스의 영향권을 고려해 대서양 연안이 아닌 멕시코만을 착수 지점으로 선정했다.

백인철기자 chao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