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이드 사건` 잊었나 또 과잉진압한 美경찰

15살 소년 목덜미 잡아 넘어뜨려
시민단체 "역겨운 무력사용" 공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플로이드 사건` 잊었나 또 과잉진압한 美경찰
미국 경찰이 지난 26일 15세 소년을 바닥에 엎드리게 한 뒤 수갑을 채우고 있다.

보이드 리빙 페이스북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벌이던 15세 소년을 바닥이 넘어뜨리는 등 강경 진압하는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돼 미국 경찰이 또 다시 공분을 사고 있다.

2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지난 26일 뉴저지주 리지우드시에서 자전거를 타며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참여하고 있던 15살 라틴계 소년이 경찰 두 명에 의해 목덜미가 붙잡히고 바닥에 넘어뜨려진 사건이 발생했다.

영상을 보면 경찰 한 명이 자전거 손잡이 한쪽을 잡고 소년과 승강이를 벌이자 또 다른 경찰이 뒤에서 빠르게 접근해 소년의 어깨를 붙잡고 바닥으로 넘어뜨렸다.

소년은 자신을 놓아달라고 소리쳤으나 경찰 두 명은 그를 엎드리게 한 뒤 수갑을 채우는 모습도 함께 찍혔다.

사건 발생 다음 날 이 장면이 담긴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린 리지우드 흑인해방운동 단체 측은 "용납할 수 없는 과잉 진압"이라면서 "이런 역겨운 무력 사용을 그냥 넘어갈 수 없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변호사와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리지우드시의 재클린 루스케 경찰서장은 해당 영상이 급속도로 퍼지며 논란이 되자 즉각 성명을 발표했다. 소년을 포함한 시위대가 통행이 제한된 구역으로 접근하려 했다면서 "멈추라고 경고했으나 이를 무시했다"고 밝힌 것.

이어 "경찰이 해당 소년에게 소환장을 발부하겠다고 말하자 그가 도망치려 했다"면서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그를 붙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장면을 사진으로 찍어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작가 보이드 러빙은 "이들은 교통을 방해했을 뿐 경찰 중 누구도 다치게 하진 않았다"면서 경찰의 과잉 진압을 비판했다. 소년은 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돼 4차례 소환장을 발부받고 풀려난 상태다.

리지우드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며 법무부에도 보고했다고 밝혔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