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IT 사업에 힘싣는 `티맥스`

한국형 차기 구축함에 SW엔진
6700억규모 전투체계사업 입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방IT 사업에 힘싣는 `티맥스`
티맥스가 클라우드, AI(인공지능) 등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국방IT 사업을 강화한다.

티맥스는 DBMS(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 등의 시스템SW와 클라우드·AI 등 신기술을 융합해 전투체계 시스템 구축 등 국방IT 사업 참여를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티맥스는 먼저 해군의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전투체계 개발사업' 입찰에 참여한다. KDDX는 첨단 무기체계, 레이더, 소나 등을 갖춘 해군의 대표적인 전투함으로, 해군은 총 7조원을 투입해 7척을 건조할 계획이다. KDDX의 두뇌에 해당하는 전투체계 사업은 6700억원 규모다. 이 사업은 해군 '스마트 네이비(Smart Navy)' 미래 비전의 대표 사례다. 스마트 네이비는 미래 전장 환경에 대비하기 위한 무기체계 첨단화, 지휘통제체제 지능화, 국내외 네트워크 강화 전략이 핵심이다.

티맥스는 SW로 전투체계의 코어 엔진을 만들어 스마트 전투함정, 스마트 작전운용, 스마트 협력을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공격탐지·분석·대처 등의 과정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통합 제어·관리하도록 돕기 위해서다.

클라우드 환경에서 △쿠버네티스 기반 오픈 클라우드 플랫폼 '하이퍼클라우드' △대용량 DB를 지원하는 DBMS '티베로' △자연어 처리, 음성 지능, 데이터 분석을 위한 AI 기술 등을 적용할 계획이다. 기존에 대규모 물리 서버를 단일 클라우드 환경으로 통합하고, AI 기술을 활용해 빠르고 효율적인 작전 수립과 수행을 지원한다.

티맥스가 SW를 공급하면 하드웨어와 장비를 포함해 구축함을 구성하는 모든 요소의 국산화가 가능하다. 국내 조선·방위·SW산업 간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국가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수출모델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티맥스 DBMS '티베로'는 국방부 산하 국방전산정보원의 '국방군수소요획득정보체계(DRIS)'에 도입돼 군수품 보급, 근무, 훈련체계 관련 데이터 처리·관리에 적용됐다. 국방 TAAC 구축사업을 통해 각군 지휘통제체계를 실시간 관리하는 등 레퍼런스를 쌓아왔다. 회사는 클라우드 플랫폼·미들웨어·DBMS·AI·애플리케이션 등 폭 넓은 라인업을 통해 국방 IT시스템에 필요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허희도 티맥스A&C 부사장은 "디지털 뉴딜 시대에는 전문 SW기업의 역할이 국방 시스템의 첨단화를 결정짓는 중요한 경쟁력이 될 것"이라며 "국내 대표 시스템SW 기업으로서 급변하는 SW 기술을 국방 IT시스템에 적용하고 고도화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