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통합당과 또 설전 …"소설 쓰시네" 한 마디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미애, 통합당과 또 설전 …"소설 쓰시네" 한 마디에
답변준비하는 추미애 장관 [연합뉴스]

"소설을 쓰시네."(추미애 법무부 장관), "국회의원들이 소설가입니까?"(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통합당 의원간 설전이 법사위에서 또다시 이어졌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27일 전체회의가 추미애 장관 아들의 군복무 시절 휴가 미복귀 의혹을 둘러싼 논란으로 한때 파행했다.

윤한홍 통합당 의원은 추 장관이 아닌 고기영 법무부 차관을 지목, "서울동부지검장에서 법무부 차관으로 자리를 옮긴 것이 추 장관 아들 수사와 관련 있는 것 아니냐"고 질문했다.

추 장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 사건을 맡은 동부지검에서 해당 사건을 뭉개고 그 대가로 법무부 차관이 된 것 아니냐는 취지로 해석이 가능한 질문이었다.

이에 고 차관은 "글쎄요"라고 답했고, 지켜보던 추 장관은 "소설을 쓰시네"라고 불쾌감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그러자 윤 의원은 추 장관에게 "국회의원들이 소설가입니까"라고 즉각 항의했다.

추 장관은 "질문도 질문 같은 질문을 하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윤 의원과 추 장관의 설전은 여야 의원 간 충돌로 번졌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의원을 향해 "그렇게 질문하는 사람이 어딨나. 국회의원이라고 맘대로 질문할 수 있나. 장관에 대한 모욕이고, 차관에 대한 모욕도 된다"고 따졌다.

윤 의원은 "김 의원은 뭐하는 분이냐. 법무부 직원인가. 장관 비서실장인가?"라고 쏘아붙였고, 김 의원은 "국회의원"이라고 맞섰다.

급기야 회의장은 여야 의원들의 고성으로 채워졌다.

결국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질의답변이 진행되기 어려운 것 같다. 잠시 정회하겠다"면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자리를 떴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