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악 `감시 도시` 베이징… CCTV 설치 수 115만대 육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 최악 `감시 도시` 베이징… CCTV 설치 수 115만대 육박
중국의 한 지역에 설치된 CCTV.
AP 연합뉴스


중국이 '감시국가'라는 오명을 '공인' 받았다. CCTV가 가장 많이 설치된 세계 상위 20개 도시 가운데 18곳이 중국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세계 CCTV의 절반 이상이 중국에 설치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영국의 보안업체인 '컴페리텍'(Comparitech)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세계에서 감시용 CCTV가 가장 많이 설치된 상위 20개 도시 가운데 18곳이 중국의 도시라고 밝혔다.

컴페리텍의 보고서에 따르면 감시용 CCTV 설치 대수가 가장 많은 도시는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北京)으로, 베이징시의 감시용 CCTV 대수는 115만대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인구 1000명당 약 60대꼴로 감시용 CCTV가 설치된 것이다. 이어 중국의 '경제수도'인 상하이(上海)가 100만대로, 세계 2위를 기록했다.

인구당 감시용 CCTV 설치 대수가 가장 많은 도시는 산시(山西)성 성도인 타이위안(太原)으로 파악됐다.

인구 400만명의 타이위안에는 모두 46만5000대의 감시용 CCTV가 설치된 것으로 집계됐다. 인구 1000명당 110대 이상이 설치된 셈이다.

중국 이외에 감시용 CCTV가 많이 설치된 세계 20위권의 도시로는 영국 런던이 3위, 인도의 하이데라바드가 16위에 올랐다.

컴페리텍의 연구 결과 감시용 CCTV의 대수와 범죄 지수와는 상관관계가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컴페리텍은 클라우드 기반 통계 사이트인 넘베오(Numbeo)를 토대로 감시용 CCTV와 범죄율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중국 당국은 공공안전을 지키고 범죄율을 낮춘다는 명분으로 감시용 CCTV 설치를 확대하고 있다.

2017년의 중국 관영 매체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전역에는 2천만대 이상의 감시용 CCTV 설치됐다. 2020년까지 수백만대가 추가 설치될 것으로 예상된다. 심지어 글로벌 정보제공업체인 IHS마킷은 2018년 기준 중국에 인구 4.1명당 1대꼴로 감시용 CCTV가 설치된 것으로 추정했다.IHS마킷은 2021년까지 중국 전역에 5억6700만대의 감시용 CCTV가 설치될 것으로 내다봤다.

홍콩 중문대의 세버린 아르센 교수는 감시용 CCTV가 범죄 예방이라는 목적 이외의 수단으로 남용될 가능성을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방의 전문가들은 중국에서 CCTV를 비롯한 IT(정보통신) 장비들이 주민들을 감시하기 위한 주요 수단이라고 지적한다.

국제앰네스티의 패트릭 푼 연구원은 지난해 10월 "신장(新疆)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와 시짱(西藏·티베트)자치구 등에는 강도 높은 감시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CCTV가 주민 감시용으로 사용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2018년 블룸버그 통신이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는 인공지능(AI) 얼굴인식 기능을 갖춘 CCTV가 위구르족을 비롯한 소수민족을 감시하는 데 활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