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대선 `두다` 대통령, 접전 끝 재선 성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폴란드 대선 `두다` 대통령, 접전 끝 재선 성공
폴란드 대선 출구조사 후 환호하는 두다 대통령 [AP=연합뉴스],

폴란드 대통령 선거에서 안제이 두다(48) 현 대통령이 오차범위내 접전 끝에 간발의 차이로 재선에 성공했다.

13일 로이터 통신과 현지언론에 따르면 두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선 결선투표 99.97% 개표 결과 51.21%의 득표율을 기록, 당선됐다고 폴란드 선거관리위원회가 밝혔다.

경쟁자인 자유주의 성향의 라파우 트샤스코프스키(48) 바르샤바 시장은 48.79%의 득표율을 얻어 아깝게 낙선했다.

앞서 전날 오후 9시 투표가 종료된 직후 발표된 출구조사에서 두다 대통령은 50.4%의 득표율을 기록해 트샤스코프스키(49.6%) 시장을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 최종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웠다.

폴란드 대선은 지난달 28일 열렸으나,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1, 2위인 두다 대통령과 트샤스코프스키 시장 간의 결선투표가 실시됐다.

1차 투표에서는 두다 대통령이 43.5%, 트샤스코프스키 시장이 30.4%의 득표율을 기록했으나, 결선투표를 앞두고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는 반집권 세력의 결집으로 박빙의 승부가 전망됐다.

투표율은 68.12%로 이전 선거와 비교해 상당히 높았다.

두다 대통령의 재선으로 집권세력은 우파 민족주의적인 정책을 계속 밀어붙일 것으로 보인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